민주당 부산시당 '시장 후보 악의적 허위사실 유포 강력 대응'

배종태 기자 | 기사입력 2018/01/11 [16:23]

 

▲ 민주당 부산시당 최인호 위원장 (C) 배종태 기자

 

더불어민주당 부산시당은 11일 부산시장 후보들에 대한 악의적인 각종 마타도어와 허위사실 유포 등에 대해 강력 대응하고 나섰다.


시당은 이날 보도자료를 내고 "6.13 지방선거를 앞두고 부산시당 핵심관계자나 고위관계자 등 시당을 사칭해 부산시장 후보들에 대한 각종 마타도어와 허위사실 유포가 도를 넘고 있다"고 지적했다.

 

시당은 "최근 일각에서는 자신의 정치적 목적과 이득을 위해 실명을 숨긴 채, 시당 관계자라는 익명 뒤에 숨어서 근거도 없는 악의적인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가 난무하고 있다"면서 "이같은 행태는 집권여당이자 책임있는 공당인 더불어민주당을 흠집내고, 부산시당의 분열을 조장해 정치적 반사이익을 얻으려는 시도로 결코 묵과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최인호 시당위원장은 "향후 이같은 일이 또 다시 발생할 경우, 법적 조치 등 가능한 한 모든 수단과 방법을 동원해 강력 대응할 것"이라며 "익명 뒤에 숨어서 이같은 해당행위를 한 당원에 대해서는 당헌.당규 절차에 따라 엄중히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 당의 분열과 혼란을 야기시켜 자신의 정치적 이득을 챙기고, 결과적으로 경쟁 당을 유리하게 만드는 사람은 반드시 색출해 법적 대응에 나설 것"이라고 경고했다. 또한, 지방선거 관련 언론보도도 명확한 사실관계 확인을 거쳐 익명이 아닌 실명보도를 통해 시민들에게 올바른 판단기회를 제공해 줄 것을 요구했다.


한편 지난해 말 복당 신청한 오거돈 전 해양수산부 장관은 이날 개최된 상무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최인호 시당위원장은 부산시장 선거와 관련해 루머 등 논란이 되었던 오 전 장관의 복당 결정은, 당 지지세 확산 등 외연 확장에 도움이 되고, 민주당의 부산시장 후보가 누가 될 것인지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이 크게 고조되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기대했다.

 

 


원본 기사 보기:부산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