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남한산성’, 최우수 작품상 비롯 영평상 4관왕 수상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7/10/27 [10:57]

▲ 영화 <남한산성> 언론시사회     ©사진=김선아 기자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영화 <남한산성>이 제3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에서 최우수 작품상을 비롯해 4개 부문을 차지했다.[제작 (주)싸이런픽쳐스 | 제공/배급 CJ엔터테인먼트 | 감독 황동혁]

 

<남한산성>은 1636년 인조 14년 병자호란, 나아갈 곳도 물러설 곳도 없는 고립무원의 남한산성 속 조선의 운명이 걸린 가장 치열한 47일간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전 세대 관객의 뜨거운 호평 속에 꾸준한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남한산성>이 오는 11월 9일 한국프레스센터에서 시상식을 진행하는 제3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이하 영평상)에서 최우수 작품상, 감독상, 촬영상, 음악상까지 4개 부문에서 수상을 거두는 쾌거를 이뤘다.

 

<남한산성>은 나라를 위하는 마음은 같았으나 이를 지키고자 했던 신념이 달랐던 두 신하를 중심으로 한 팽팽한 스토리와 혹한의 남한산성을 고스란히 담아낸 생생한 비주얼, 시대를 관통하는 묵직한 메시지까지 빈틈없는 완성도로 평단과 관객 모두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도가니>, <수상한 그녀> 등 전작을 통해 남녀노소를 사로잡는 스토리텔링 능력을 인정받은 황동혁 감독은 <남한산성>에서 진중하고 힘 있는 사극 연출의 정공법을 선보이며 감독상을 거머쥐었다.

 

뿐만 아니라, 간결하고 담백한 촬영으로 배우들의 뜨거운 열연을 고스란히 담아내 몰입도를 높인 김지용 촬영감독, <남한산성>을 통해 최초로 한국영화에 참여하며 기존 사극 영화에서 접할 수 없었던 웅장하고 섬세한 선율을 선보인 류이치 사카모토 음악감독이 각각 촬영상과 음악상을 수상하는 영예를 안았다.

 

이처럼 제37회 한국영화평론가협회상 시상식에서 4관왕을 달성하며 자타공인 웰메이드 정통 사극의 입지를 다시 한번 공고히 한 <남한산성>은 뜨거운 호평에 힘입어 흥행 열기를 이어갈 것이다.

 

한편, <남한산성>은 이병헌, 김윤석, 박해일, 고수, 박희순 등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연기파 배우들의 열연, 묵직한 정공법으로 빚어낸 황동혁 감독의 연출력, 동양인 최초 골든 글로브와 아카데미 음악상을 수상한 세계적 거장 류이치 사카모토 음악 감독 등 실력파 스태프들의 참여, 380여 년을 뛰어 넘어 현 시대를 관통하는 묵직한 영화적 메시지 등이 화제를 모으며 꾸준한 흥행 질주를 이어가고 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