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희망마을가공지원센터 운영" 우수사례 수상

사업비 2억원, 기관 표창 등 인센티브 지원

김정환 기자 | 기사입력 2017/10/20 [16:45]
대전시가 농촌자원복합 산업화 지원 사업으로 추진한‘희망마을가공지원 센터 운영’사업이 대통령 직속 지역발전위원회가 주관하는‘2017 지역발전사업 평가’에서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지역발전사업 평가는 지역발전위원회가 매년 전국 지방자치단체의 지역발전사업 추진실적을 평가해 점수가 높은 사업을 대상으로 사업의 타당성, 추진체계의 적정성, 목표 달성도, 파급효과 등을 종합적으로 심사해 우수사례를 선정하고 인센티브를 부여한다.
 
이번 우수사례 선정으로 대전시는 기관표창 수상과 함께  지역발전특별회계 사업비 2억 원 등의 인센티브를 지원받는다.
 
올해 지역발전사업 평가는 전국 907개 사업을 대상으로 현장방문과 서류심사를 거쳐 최종 18개 사업이 우수사례로 선정됐으며, 대전시는 유일하게‘희망마을가공지원센터 운영’사업이 포함됐다.
 
유성구 구암동에 위치한‘희망마을가공지원센터’는 경력단절여성과 청년 등을 대상으로 식품(반찬 류, 제과․제빵) 가공 교육, 시제품 개발, 로컬푸드 창업 컨설팅 지원을 통해 2016년에는 9명의 일자리 창출하고, 총 18종의 시제품을 개발했다.
 
또 지역 농업인과 소비자 200명을 대상으로 미래 먹거리 로컬푸드 교육과‘바른 유성 찬’농산물 인증제를 시행하였으며, 효율적인 사업추진을 위해 유성구와 사회적 협동조합 품앗이마을이 업무협약을 통해 민관 거버넌스 체계를 구축해 사업추진의 효율을 기했다.
 
사업을 통해 농업인의 소득안정과 얼굴 있는 지역먹거리 공급으로 시민 건강증진, 일자리 창출과 함께 사회적공동체 형성 등의 성과를 거뒀다는 평이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