휴대전화 단말기 평균 구입 가격은 ‘65만원’

임중권 기자 | 기사입력 2017/10/12 [09:07]

▲ <최근 9년 이통3사 할부판매 휴대전화 단말기 평균 가격 현황표>     ©브레이크 뉴스

 

 

브레이크뉴스 임중권 기자= 국민 1인당 휴대전화 단말기 평균 구입비용이 24개월 할부기준으로 약 65만 원으로 나타났다.


신용현 국민의당 의원은 12일 금융감독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9년간 이통 3사 할부판매 휴대전화 단말기 평균가격 현황’을 통해 “2017년 기준 단말기 평균가격 약 61만 원(61만5918원)이지만, 24개월 기준 할부수수료 3만8591원을 포함하면 실질적으로 국민 1인당 단말기 구매비용은 연간 65만원을 넘는다”고 밝혔다.


월평균 단말기 구입비용(할부 납부)은 24개월 할부기준으로 국민 1인당 2만7386원을 지출했다. 4인 가구 기준으로는 가구당 10만9545원을 지출한 셈이다.


특히, 스마트폰 도입시기인 2009년에는 단말기 가격은 약 44만원(할부수수료 미포함)에 불과했지만, 2017년 현재 약 61만 원으로 2009년 대비 약 38.6% 20만원 이상 급증했다.


그럼에도 국민 1인당 휴대전화 단말기 평균 구입비 통계는 이통사와 제조사의 영업비밀로 그동안 공개되지 않았고,  이통 3사 할부신용보험 가입금액 총액(할부원금) 및 보험 가입자 수를 통해 단말기 가격 규모가 공식통계로 밝혀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


신 의원은 “고가단말기 문제가 해결되지 않고서는 국민 가계통신비 부담은 지속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정부와 업계가 함께 노력해서 해결방안을 강구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국민 가계통신비 인하’라는 시대정신과 국민적 요구에 부응할 수 있도록 단계적으로 단말기 자급제를 활성화하고, 국회 차원에서 분리공시 도입 및 단말기 가격에 숨어있는 제조사의 리베이트(판매장려금) 공개를 적극 검토해야 할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