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대 재벌 그룹 24%, 오너 자녀 지분↑

박수영 기자 | 기사입력 2017/10/11 [13:28]

 

브레이크뉴스 박수영 기자= 총수가 있는 100대 그룹 4곳 중 1곳에서 올 들어 오너일가 자녀세대의 계열사 지분이 늘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계열사 지분증가 건수를 보면 자녀세대가 75건으로 부모세대 28건의 3배나 됐다. 그만큼 빠르게 자녀세대로의 지분승계가 이뤄지고 있는 셈이다.

 

11일 CEO스코어에 따르면 총수일가가 있는 국내 100대 그룹의 작년 말 대비 올해 9월 말 현재 계열사 지분 변화를 조사한 결과, 전체의 4분의 1에 해당하는 24개 그룹에서 자녀세대의 계열사 지분율이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분율 변동은 매수·매도, 상속·피상속, 증여·수증, 설립, 계열편입(제외) 및 합병의 경우만 반영하고, 증자, 액면 분할, 주식 배당 등 발행주식 변화에 따른 지분율 변동은 반영하지 않았다.

 

그룹별로는 영풍그룹이 13건으로 가장 많았고, 애경이 9건으로 그 뒤를 이었다. 영풍은 최창걸 고려아연 명예회장의 차남인 최윤범 부사장을 비롯해 자녀세대 13명이 보유한 계열사 지분율이 높아졌다. 애경 역시 장영신 회장의 사위인 안용찬 부회장을 포함한 자녀세대 9명의 계열사 지분율이 상승했다.

 

이어 농심과 동서가 각각 6건, KCC 5건, GS 4건이었고, 현대중공업·효성·한미약품·대성(각 3건), 현대해상·동국제강·녹십자·LIG·한솔·한일시멘트(각 2건), 롯데·금호아시아나·금호석유화학·사조산업·삼표·대명·중흥건설·신안(각 1건) 순이었다.

 

부모세대 계열사 지분율이 높아진 그룹은 총 17곳으로, 이 중 대성이 5건으로 최다였다. 김영대 대성 대표이사 회장을 비롯해 동생인 김영훈 대성그룹 회장의 계열사 지분율이 모두 높아졌다.

 

이어 영풍이 3건, KCC·GS·한진 등 5곳이 각 2건, SK·현대중공업·효성·삼표 등 10곳이 각 1건이었다.

 

이 가운데 대성, 영풍, KCC, GS, 녹십자, 금호아시아나, 동서, 현대중공업, 효성, 삼표 등 10개 그룹은 자녀세대와 부모세대의 계열사 지분율이 동시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반대로 오너일가의 계열사 지분율이 감소한 그룹은 SK, 롯데, 두산 등 35곳이었다. 이 중 부모세대가 감소한 곳은 33곳으로, 자녀세대 17곳의 갑절이나 됐다. 부모세대와 자녀세대의 계열사 지분율이 동시에 낮아진 곳은 15곳이었다.

 

두산은 자녀세대 지분율 감소가 33건으로 가장 많았고, LG(9건), 한진·녹십자(각 6건), 중흥건설(5건), 세아(4건), 영풍(3건) 순이었다.

 

부모세대의 계열사 지분율 감소는 두산과 SK가 9건으로 가장 많았고, 대성(5건), 영풍·BGF리테일·GS(각 4건), 한진·한일시멘트·한미약품·대한유화(각 3건) 등에서도 부모세대 오너일가의 계열사 지분율 감소가 발생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기자에게 전달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