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대 의료방사선안전연구센터 심포지엄 성료

의료방사선 안전 분야 최신 연구 동향, 관리대책 등 논의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17/09/12 [00:12]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원자력안전위원회 지정 전남대학교 의료방사선안전연구센터 (소장 송호천 ·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핵의학교실 교수)가 지난 8일 전남대학교 의과대학 덕재홀에서 2017년도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의료방사선안전연구센터가 주관하고 전남대학교병원 의생명연구원과 원자력안전위원회 후원으로 열린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의료방사선 안전의 최신 동향’라는 주제로 다양한 연구논문이 발표되고 관련 분야 전문가들의 열띤 토론이 벌여졌다.

참석자들은 특히, “국내·외적으로 환자의 영상검사 및 치료를 위한 의료방사선 사용이 급격히 늘어남에 따라 의료방사선 안전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지적했다.

이날 심포지엄에서는 의료방사선 안전과 관련된 국제기구 (UNSCEAR, ICRP, IAEA)의 최신 동향, 우리나라 의료방사선 안전 관리 현황, 환자에 대한 방사선 방호의 정당화 및 최적화 방안에 대한 우리나라 현황 등이 발표됐다.

또한, 의료방사선 품질보증 방안, 핵의학 및 치료방사선 환자안전관리시스템, 환자 보호자와 방사선 작업종사자의 선량제약치 등에 관한 발표와 토의도 있었다.

이날 행사에는 정병석 전남대학교 총장과 김경진 국민의당 국회의원(미래창조과학방송통신위원회 간사)를 비롯 원자력안전위원회·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한국원자력연구원·방사선보건원·전남대학교병원·연세의료원·삼성서울병원·울산대학교병원·강동경희대학교병원·고려대학교·조선대학교·신한대학교 등 국내 굴지의 의료기관 전문가와 의료방사선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정병석 총장은 인사말을 통해 “우리나라에서 의료방사선을 이용한 수많은 검사와 치료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이번 심포지엄을 통해 의료방사선 안전에 대한 실질적인 대안이 제시되고 관련 연구가 활성화되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송호천 센터장은 “국민들의 많은 관심 속에 의료방사선 안전 연구가 정착되기 시작했다.”면서 “의료방사선을 이용한 검사와 치료를 믿고 받을 수 있도록 국가차원에서 지속적인 관심과 투자를 해주기 바란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