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한완상, 대북지원 중단→계속 ‘오락가락’

“정부 뜻 따를 수밖에” 해명

이석기 기자 | 기사입력 2006/10/20 [18:28]
대한적십자사 한완상 총재가 북 핵실험 사태 이후 "대북지원 중단 불가피" 발언을 뒤집고 북한에 대한 "인도주의적 지원은 계속해야 한다"며 정부의 입장에 따라 오락가락한 태도를 보였다.

한완상 총재는 20일 국회 보건복지위 국정감사에서 대북지원 중단 불가피 발언에 대해 "적십자의 인도주의적인 관점에서 본다면 대북지원은 계속돼야 하지만, 중대한 문제에 대해서는 정부의 결정을 존중해야 한다는 입장을 말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한 총재는 개성공단 사업과 금강산 관광의 중단 여부와 관련해 적십자사가 정치적 문제에 대해 언급하길 꺼려면서도 "적십자 정신에 따른다면 개성공단과 금강산 관광은 경제적인 민족공영의 문제일 뿐 아니라 한반도의 무력충돌을 막기 위해 원활하게 이뤄지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열린우리당은 김근태 의장의 개성공단 방문을 의식해서인지 개성공단사업 등 남북경협의 지속적 추진을 강조한 반면 한나라당은 북핵사태가 해결될 때까지 대북지원 중단을 요구했다.

열린우리당 이기우 의원은 "적십자사가 정치적인 논쟁을 벌여서는 안된다"면서 북한 핵과 관련없는 쌀 등은 "적십자사가 인도주의적인 원칙을 갖고 대북지원을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한편 한나라당은 금강산 관광 등의 수입이 북한의 '돈 줄'이 되고 있음을 거듭 지적하고, 인도주의적 물자에 대한 북한내 분배 투명성 확보를 위한 시스템 마련을 강조했다.

정형근 의원은 "정부는 경제협력사업인 금강산 관광을 계속해야 한다고 주장하면서 정말로 해야 할 인도적인 지원은 중단했다"고 비판한 뒤 "적십자사도 북한에 보낸 구호물자 분배의 투명성을 확보하기 위해 현장을 직접 방문해서 모니터링 하는 등의 시스템을 마련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민주당 김효석 의원도 정부 차원의 대북 지원 중단과 별개로 적십자는 인도주의적 지원을 계속할 것을 주문했다.

김 의원은 북한의 수해복구를 위한 모포와 쌀 등의 지원이 당초 약속된 물량에 미치지 못함을 지적하면서 "인도적인 차원에서 지원하기로 약속했던 것은 지원해야 한다"며 남북 적십자사간 회담을 통해 해결할 것을 제안했다.

 
 

[제휴 : 프리존뉴스/freezone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