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병비관 70대 목매자살

박정현 기자 | 기사입력 2006/10/18 [00:39]

연수경찰서는 17일 한 70대 할아버지가 건강상태가 악화되자 신병을 비관해 목을 메고 자살한 사건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변사자 최(75·연수구 연수동)씨는 최근 심장에 물이 차 오르는 증세로 인해 수술을 받고 병원에서 퇴원 후 다시 혼자서 셍활을 하게 되자 신병을 비관해 주거지 작은방 방범창살에 나이론으로 자신의 목을 매어 자살한 것을 최씨의 부인 이모(61·여)씨가 발견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목 부위에 나이론 끈으로 인한 삭흔 외 외부 침입흔적 및 타살혐의 점이 없어 사체를 유족에게 인계할 예정이라고 했다.

[제휴 : 시민일보] pjh@siminilbo.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