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SK텔레콤 “이용자가 직접 VR 콘텐츠 만든다”
구글 I/O 2017서 ‘T real VR Studio’ 공개
 
최수진 기자   기사입력  2017/05/19 [13:06]

 

브레이크뉴스 최수진 기자= SK텔레콤이 구글 본사가 위치한 캘리포니아 마운틴뷰에서 열린 구글 개발자 콘퍼런스 ‘Google I/O 2017’에서 AR∙VR 플랫폼 ‘T real VR Studio’를 공개 ∙ 시연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처음 선보이는 ‘T real VR Studio’는 SK텔레콤이 지난해 4월 공개한 AR∙VR 통합 플랫폼 ‘T real’을 구글의 VR 플랫폼인 데이드림(Daydream)과 연계해 기능을 대폭 업그레이드한 것이다.

 

‘T real VR Studio’의 가장 큰 특징은 이용자가 모바일 환경에서 직접 VR 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는 점이다. 기존 VR 플랫폼은 PC 기반으로 전문 디자이너나 개발자가 제작한 콘텐츠를 이용자가 수동적으로 소비하는 구조다. 하지만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전문지식 없이도 VR기기(HMD) 착용 후 레고 블록을 쌓듯 쉽고 직관적으로 VR콘텐츠를 제작할 수 있다.

 

가상 도시를 건설하는 VR게임을 예로 들면, 기존에는 개발자가 정한 시나리오에 따라서만 게임을 진행할 수 있었다. 하지만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이용자가 직접 건물 ∙ 다리 ∙ 숲을 만들고 시내에 트램을 건설하거나 고층 건물 사이를 지나는 롤러코스터를 만드는 등 상상력에 따라 자유롭게 도시를 만드는 게임을 개발할 수 있다.

 

이용자간 협업도 가능하다. 네트워크만 연결하면 서로 멀리 떨어져 있는 이용자들도 동일한 가상 공간 내에서 함께 VR콘텐츠를 만들고 공유할 수 있다.

 

 

‘T real VR Studio’를 기반으로 새롭게 등장할 수 있는 VR콘텐츠는 무궁무진하다. ▲아이들이 각자의 집에서도 함께 블록놀이를 하는 유아용 게임 ▲다양한 건물과 시설을 배치해 신도시를 설계하고 여러 가지 상황을 시험해보는 건축 시뮬레이션 프로그램 ▲3D로 구현된 기계 부품의 내/외관 구조를 변경해 가며 더 나은 설계안을 함께 구상해 볼 수 있는 설계 프로그램처럼 게임 ∙ 교육 ∙ 설계 등 다양한 분야에서 새로운 콘텐츠가 나올 수 있다.

 

‘T real VR Studio’는 스스로 만든 콘텐츠를 생생하게 감상할 수 있도록 가상 카메라 기능을 담았다. 콘텐츠를 만든 뒤 카메라 아이콘만 붙이면 해당 위치에서 보이는 360 화면을 감상할 수 있다. 예를 들어 고층 건물 사이에 롤러코스터를 만들고 열차에 카메라 아이콘만 붙인 뒤 콘텐츠를 재생시키면 마치 이용자가 직접 열차에 올라탄 듯 1인칭 시점에서 이동 경로에 따라 바뀌는 주위 도심 화면을 360도 전방위로 감상 할 수 있다. 그리고 이렇게 제작된 영상은 유튜브를 통해 공유할 수도 있다.

 

VR대중화를 위해서는 게임 ∙ 엔터테인먼트 등 소비용 콘텐츠 외에, 교육이나 산업 현장에서 활용될 수 있는 실효성 있는 콘텐츠가 풍부해져야 한다. ‘T real VR Studio’를 활용하면 여러 이용자가 동시 접속해 직접 콘텐츠를 생산∙변형 할 수 있기 때문에 VR생태계의 혁신적 변화를 기대할 수 있다.

 

SK텔레콤은 2012년부터 AR/VR 기술 연구를 지속해 왔으며 ‘T real VR Studio’ 개발을 위해 구글과 협력해왔다. SK텔레콤은 2015년 구글 I/O에 참가해 3D AR 서비스인 ‘T-AR for Tango’을 선보인 바 있는데, 국내 기업이 구글 I/O에 두 번씩 초청받아 기술 성과를 선보이는 것은 이례적이다.

 

SK텔레콤은 구글을 제외하고 이번 I/O에서 AR∙VR을 시연하는 유일한 기업이다. 양사는 향후에도 증강/가상현실 분야의 기술 협력을 통해 지속적으로 시너지를 창출해 나갈 예정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5/19 [13:06]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