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53회 백상예술대상, TV-영화 각 부문별 후보 공개..화려한 라인업 살펴보니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7/04/07 [14:14]
▲ 제53회 백상예술대상 <사진출처=JTBC>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제53회 백상예술대상이 오는 5월 화려한 막을 연다.

 

TV와 영화 부문을 아우르는 국내 유일한 시상식 백상예술대상이 오는 5월 3일 오후 5시 서울 강남구 코엑스 D홀에서 개최된다. 올해 백상예술대상은 TV와 영화 모두 심사위원을 기존 5인에서 2명을 늘린 7인으로 구성했다. 더 많은 의견과 목소리를 듣고 공정하게 심사를 하기 위함이다.

 

지난달 30일과 31일 양일간 TV와 영화 후보를 선정하는 심사가 진행됐고, 각 부문별 후보가 결정됐다. TV와 영화 작품상은 PD·감독·제작사 대표 등 업계 종사자 54명으로 구성된 예비후보설문단이 뽑은 작품상 톱10 가운데 7인 심사위원이 공정한 심사로 선발한 후보작이다.

 

TV 부문은 작품성과 대중성 모두를 다 잡은 완성도 높은 후보작이 즐비하다. 드라마 작품상은 MBC 'W', 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SBS '낭만닥터 김사부', tvN '도깨비', tvN '디어 마이 프렌즈'가 최종 후보에 올랐다.

 

예능 작품상 부문은 MBC '나 혼자 산다', SBS '미운 우리 새끼', Mnet '쇼미더머니', JTBC '아는 형님', JTBC '팬텀싱어' 등 싱글 라이프 리얼리티와 관찰 예능, 힙합·중창 오디션 등 다양한 콘텐트가 사랑받았다. 교양 부문은 시국과 맞물려 인기를 끈 JTBC '썰전'부터 팩츄얼드라마 KBS 1TV '임진왜란 1592'와 꾸준한 관심을 받고 있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 백남기 농민 사망사건의 진실이 후보에 올랐다.

 

최우수 연기상 부문은 누가 받아도 이견이 없을 만큼 쟁쟁하다. 특히 남자 부문은 더더욱 그렇다. 신드롬급 인기를 끈 공유(tvN '도깨비')와 남궁민(KBS 2TV '김과장')은 지난해에 이어 2년 연속 노미네이트됐다. '이영앓이'의 주인공 박보검(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 원맨쇼에 가까운 연기를 보여준 조정석(SBS '질투의 화신') 지난해 연기대상 주인공 한석규(SBS '낭만닥터 김사부')가 경합한다.

 

최우수 연기상 여자 부문은 김고은(tvN '도깨비')·김하늘(KBS 2TV '공항 가는 길')·박보영(JTBC '힘쎈 여자 도봉순') ·박신혜(SBS '닥터스')·서현진(tvN '또 오해영')이 올라 올해의 '백상 퀸' 자리를 탐내고 있다.

 

생애 한 번 뿐이라 늘 치열했던 신인상의 후보는 올해도 마찬가지다. 공명(tvN '혼술남녀')·김민석(SBS '닥터스')·김민재(SBS '낭만닥터 김사부')·지수(JTBC '힘쎈 여자 도봉순')·진영(KBS 2TV '구르미 그린 달빛')이 남자 신인상 후보로 올랐다. 여자는 강한나(SBS '달의 연인-보보경심 려')·공승연(KBS 2TV '마스터-국수의 신')·나나(tvN '굿 와이프')·민아(SBS '미녀 공심이')·이세영(KBS 2TV '월계수 양복점 신사들')이 이름을 올렸다.

 

영화 부문도 쟁쟁하다. 흥행 대작부터 해외 평단의 극찬을 받은 영화, 관객 동원에서 약간 아쉬웠지만 작품성을 높게 평가받은 영화 등 다양한 작품들이 후보에 올랐다. 작품상 후보는 <곡성>·<밀정>·<부산행>·<아가씨>·<아수라>다. 작품상 후보는 연출 뿐만 아니라 탄탄한 스토리라인으로 높은 평가를 받아 감독상 또는 시나리오상에 복수 후보가 됐다. 

 

감독상 후보는 <곡성>의 나홍진 감독·<밀정>의 김지운 감독·<아가씨>의 박찬욱 감독·<아수라>의 김성수 감독·<밤의 해변에서 혼자>의 홍상수 감독 등 다섯 명이다. 자신만의 확고한 연출 스타일을 가진 감독들이 이름을 올렸다.

 

신인 감독상 후보는 <범죄의 여왕>의 이요섭 감독·<부산행>의 연상호 감독·<싱글라이더>의 이주영 감독·<연애담>의 이현주 감독·<우리들>의 윤가은 감독이다. 이미 충무로에선 인정받고 주목도가 높은 감독들이다. 시나리오상도 우열을 가리기 힘들다. <곡성>·<밀정.·<아가씨>·<아수라>·<우리들>이 후보다.

 

연기상 부문도 열띤 경합이 예상된다. 최우수 연기상 남자 부문엔 곽도원(곡성)·송강호(밀정)·유해진(럭키)·이병헌(마스터)·하정우(터널)가 노미네이트됐다. 최우수 연기상 여자 부문엔 김민희(아가씨)·김혜수(굿바이싱글)·손예진(덕혜옹주)·윤여정(죽여주는여자)·한예리(최악의 하루)가 수상을 놓고 경합을 벌인다. 대체 불가능한 연기를 펼쳤던 배우들의 대결이라 수상을 가늠하기 힘들다. 지난 1년간 관객들에게 큰 감동을 준 배우들이다.

 

조연상도 막강 후보군을 자랑한다. 김의성(부산행)·마동석(부산행)·배성우(더킹)·엄태구(밀정)·조진웅(아가씨)·김소진(더킹)·라미란(덕혜옹주)·배두나(터널)·천우희(곡성)·한지민(밀정) 등 총 10명의 후보가 각각 남녀 조연상 후보가 됐다. 누가 받아도 인정할 수 밖에 없을 정도로 후보 면면이 대단하다.

 

신인 연기상은 파워 루키와 단역부터 내공을 쌓은 배우들의 대결 구도다. 신인 연기상은 데뷔 연도와 상관없이 주조연급 캐릭터를 세 작품 이하 했을 경우 후보에 해당된다.

 

이런 까닭에 류준열·지창욱·한재영·김환희 등 이미 얼굴을 알려진 배우들도 신인 연기상 후보에 이름을 올렸다. 신인 연기상 남녀 최종 후보는 도경수(형)·류준열(더킹)·우도환(마스터)·지창욱(조작된도시)·한재영(재심)·김태리(아가씨)·김환희(곡성)·윤아(공조)·이상희(연애담)·최수인(우리들)이다.

 

올해 백상예술대상은 대중문화를 사랑하는 관객들과 작품의 의미를 되짚고자 지난해에 이어 또 한 번 영화부문 작품상 GV(Guest View·관객과의 대화)를 마련했다. 유명 칼럼니스트와 평론가들이 진행을 맡아 작품상 후보에 오른 5편의 영화에 대해 관객들과 자유롭게 대화를 나눌 예정이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