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SK텔레콤, 5G 기술 선도한다…“앞장서 생태계 조성할 것”

KT, 5G 포럼 의장사 선정…SK텔레콤, SDN/NFV 포럼 의장사 선정

최수진 기자 | 기사입력 2017/03/28 [16:31]


 

브레이크뉴스 최수진 기자= KT와 SK텔레콤이 각각 5G 시대를 선도하고 기술을 개발하는 5G포럼과 SND/NFV포럼에서 의장사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먼저, KT는 서울 JW 메리어트 호텔에서 열린 제5회 ‘5G 포럼’ 정기총회에서 대표 의장사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2013년 5월 창립된 5G 포럼은 5세대 이동통신 분야에서 한국이 글로벌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5G 핵심 기술에 대한 연구·개발과 국내외 표준화 활동을 수행하는 단체다. 

 

5G 포럼에는 국내 이동통신3사를 포함해 삼성, LG, 에릭슨LG 등 제조업체, 벤처기업을 비롯해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등 주요 연구기관들이 참여하고 있다.

 

KT는 앞으로 2년간 3기 5G 포럼을 이끌어 간다. KT를 대표해 5G 포럼 의장으로 네트워크부문 오성목 사장이 선임됐다. 오성목 사장은 2013년부터 현재까지 KT의 유무선 네트워크를 책임지고 있으며, 전사적으로 운영되는 ‘평창 5G TF’의 수장으로 2018년 평창에서 선보일 ‘5G 시범 서비스’를 총괄하고 있다.

 

KT는 5G 포럼 대표 의장사로서 다가오는 5G 시대를 대한민국이 선도하기 위해 산학연관의 협력을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2년동안 다양한 행사를 개최해 국내외 ICT 리더들과 5G 관련 첨단 기술과 동향을 공유하고, 생태계 조성 방안을 논의할 계획이다.

 

KT 네트워크부문 오성목 사장은 “5G 포럼 회원사와 정부가 5G 표준화, 생태계 활성화라는 목표를 달성하기 위해서는 협력을 강화해야 한다”며 “5G 포럼을 통해 한국이 4차 산업혁명을 이끌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SK텔레콤 역시 기술 발전 및 생태계 조성 등 지난 4년 간의 ‘5G 포럼’ 의장사 활동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하고, ‘SDN/NFV 포럼’ 의장사로 선임돼 가상화 기반의 5G 시대 진화를 선도한다고 전했다.

 

SK텔레콤은 2013년부터 5G 포럼을 이끌며, 국내 산∙학∙연 및 해외 사업자와의 협력을 이끌어내는 등 5G 생태계를 조성하고 글로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는 기틀을 닦았다. 5G 시대로의 진화 방향성을 제시하는 ‘5G 백서’ 발간, 글로벌 5G 협의체와의 기술 교류회 개최 등을 통해 국가마다 달리 정의하고 있던 5G에 대한 비전과 핵심기술, 서비스 등을 정립했다.

 

이번에 SK텔레콤이 의장사로 선출된 ‘SDN/NFV 포럼’은 5G 등 국내 ICT 발전을 위해 가상화 기술 기반SDN/NFV 공통 프레임워크를 제시하고, 미래 ICT 융합 기술 발전을 선도하기 위해 지난 2014년에 설립된 산업체와 공공연구기관의 협의체다.

 

가상화는 통신 서비스 제공을 위해 설치해야 할 하드웨어 장비를 소프트웨어 형태로 범용 서버에 설치하는 기술이며, 5G 진화를 위한 핵심 기술로 평가 받고 있다.

 

SK 텔레콤은 국내 최초로 지난 2015년 가상화 LTE 교환기, 가상화된 네트워크의기능 관리를 위한 국제 표준 시스템 오케스트레이터(Orchestrator)를 상용화하는 등 가상화 기술 개발 및 상용화를 선도해왔다. 이러한 공로를 인정 받아 지난 2016년 IMS Industry Awards에서 수여하는 IMS 가상화 기술 부문을 수상했다.

 

SK텔레콤은 ‘SDN/NFV 포럼’ 의장사로서 ‘개방∙협업’ 기반의 차세대 ICT 기술 선도 및 생태계 육성에 한층 더 앞장설 계획이다. 가상화 기반의 핵심 기술 개발 및 표준화를 주도해 5G 상용화 시기를 앞당겨, 고객들이 보다 빨리 UHD 서비스, AR∙VR 서비스 등 5G 기반의 서비스를 즐길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SDN/NFV 포럼’ 의장으로 선임된 SK텔레콤 최진성 종합기술원장은 “차세대 ICT 분야의 핵심 기술인 가상화 기술 활성화에 이바지해 온 SK텔레콤이 SDN/NFV 포럼 의장사에 선출되는 것은 의미 있는 결과다”며 “향후 5G 를 포함한 차세대 통신 기술이 가상화를 기반으로 진화해 나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SK텔레콤의 앞선 기술력을 바탕으로 글로벌 ICT를 선도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