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 스타 방한…테니스 코트 후끈

힝기스 페더러 나달 사라포바 연이어 방한

유병철 기자 | 기사입력 2006/09/21 [09:57]

세계 테니스계를 호령하고 있는 빅 스타들이 국내 팬들을 찾아온다. 남자 세계 랭킹 1-2위인 페더러와 나달, 추억의 스타 힝기스 등이 국내에서 최고의 기량을 선보인다.

알프스 소녀라는 이름으로 한 시대를 풍미한 힝기스가 오는 주말 가장 먼저 국내 팬들에게 인사한다. 힝기스는 한솔 코리아 오픈에 출전, 향수에 젖은 테니스팬들을 추억 속으로 안내한다.

11월에는 남자 세계 랭킹 1-2위 간의 꿈의 대결이 팬들을 기다린다. 올 시즌 호주 오픈을 비롯해 메이저 대회 3개를 휩쓴 코트의 황제 페더러, 페더러의 유일한 라이벌인 왼손의 천재 나달이 국내에서 격돌한다.

황제와 천재의 대결은 세계 최정상의 기량을 안방에서 볼 수 있는 최고의 무대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 세계를 통틀어 처음으로 열리는 페더라와 나달의 이벤트성 대결에 이어 테니스의 요정 샤라포바가 올 연말 세번째로 한국 방문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모으고 있다.

3년 전 실력과 외모로 신드롬을 일으켰던 샤라포바는 올해 us 오픈 우승 등 기량이 더욱 절정에 올라있다.

테니스 남녀 최고의 스타들이 펼칠 빅 매치로 국내 코트는 또 한번 뜨겁게 달아오를 것으로 보인다.

personchosen@hanmail.net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