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효숙 동의안 무산’ 결의문 채택

한나라 “본회의서 3번 다 통과못해… 사실상 폐기”

서정화 기자 | 기사입력 2006/09/21 [09:44]
한나라당은 20일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처리 무산과 관련해 소속 국회의원 전원의 결의문을 채택하고 대여 압박을 계속 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결의문에서 “어제 본회의가 유회됨으로써 전효숙 헌법재판소장 임명동의안은 사실상 폐기됐다”면서 “세 번씩 본회의를 통과하지 못함으로써 의안으로서의 효력이 상실되어 더 이상 국회가 동의하기 어려운 지경이 됐다”고 밝혔다.

이들은 또 “이번 사태를 초래한 1차적 잘못은 노무현 대통령에게 있다”면서 “사사로운 욕심을 앞세워 헌법과 법률의 절차를 위반한 노대통령이 모든 책임을 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나라당은 “권력의 입맛에 따라 지명된 후보자의 임명동의안을 무리하게 밀어부친 열린우리당에도 공동 책임이 있다”면서 여당에게도 책임을 돌렸다.

결의문에는 또 “전효숙 후보자는 이번 파동을 초래한 장본인으로서 근원적인 책임을 져야 한다”면서 “전 후보자는 최고 법률심판기구인 헌법재판소의 수장이 되기에는 자질이 부족한 부적격 후보”라고 주장했다.

한나라당 의원들은 “전 후보자는 원칙과 소신, 철학이 없는 3무 후보자이며 통치자의 눈치 보기에 급급한 해바라기성 후보”라면서 “권력의 외풍을 차단해야 할 헌법재판소장이 갈대처럼 이리저리 휘둘릴 경우 헌법질서와 법치주의는 일순간에 무너질 수 있다”고 밝혀 전효숙 후보자 개인에 대한 반대 의사를 분명히 했다.

이들은 이어 “끝까지 자리에 연연하는 추한 모습으로 명예도 잃고 자리도 잃는 2중의 상처를 입지말고 지금 즉시 용단을 내려 자진사퇴하라”면서 “그리하여 법관으로서 최소한의 자존심을 지키는 영예로운 길을 선택하기 바란다”고 자진 사퇴를 재차 주문했다.

[제휴 : 시민일보] hwa@siminilbo.co.k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