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현주 장혁 ‘보통사람’, 현장 비하인드 스틸 공개..환상적인 연기 앙상블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7/03/02 [17:00]
▲ 손현주 장혁 ‘보통사람’ <사진출처=오퍼스픽쳐스>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평범하지 않았던 시대, 평범하게 살고 싶었던 이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 <보통사람>이 배우들의 폭발적 열연과 환상적인 연기 앙상블을 예고하는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해 화제다.(제작: ㈜트리니티 엔터테인먼트 | 공동제작: 영화사 장춘 | 제공/배급: 오퍼스픽쳐스 | 감독: 김봉한 | 출연: 손현주, 장혁, 김상호, 라미란, 정만식, 조달환, 지승현, 오연아 | 개봉: 2017년 3월 23일)

 

<보통사람>은 1980년대, 보통의 삶을 살아가던 강력계 형사 성진이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사건에 휘말리며 삶이 송두리째 흔들리게 되는 이야기를 담은 영화.

 

믿고 보는 배우 손현주부터 장혁, 김상호 등 충무로 연기파 배우들의 완벽 변신이 기대되는 <보통사람>이 배우들의 열연 속 화기애애한 현장을 엿볼 수 있는 비하인드 스틸 4종을 공개했다.

 

이번에 공개된 스틸 속 가족과 함께 행복을 누리고 싶었던 평범한 형사 성진으로 분한 손현주는 몸을 사리지 않는 액션 연기로 극중 나라가 주목하는 연쇄 살인 조작 사건에 휘말린 캐릭터를 완벽 소화해 눈길을 사로잡는다.

 

또한 국가를 위해 물불 안 가리는 냉혈한, 최연소 안기부 실장 규남 역의 장혁은 냉철하고 진지하게 모니터링 하는 강렬한 눈빛을 통해 그가 맡은 냉혹한 악역 캐릭터에 완벽히 몰입했음을 엿볼 수 있는 등 배우들의 캐릭터에 대한 열정으로 영화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고조시킨다.

 

더불어 촬영 쉬는 시간, 담소를 나누며 웃고 있는 배우들의 스틸컷은 보통사람으로의 면모가 보이는 편안한 모습으로 관객들에게 한층 더 친근하게 다가간다.

 

한편, 극중 강렬하게 대립해 긴장감을 더할 성진과 규남 역의 손현주와 장혁은 함께 어깨동무를 하며 환하게 웃는 모습으로 배우 간의 완벽한 케미와 연기 호흡을 자랑함은 물론, 촬영 현장이 얼마나 훈훈했는지 짐작하게 한다.

 

손현주, 장혁, 김상호 등 대한민국 대표 배우들의 진심 어린 연기 앙상블과 평범한 우리 모두의 이야기로 시대를 관통하는 공감과 울림을 선사할 영화 <보통사람>은 오는 23일 개봉한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