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기문 귀국.. “UN총장 경험으로 길잡이 노릇할 것”

“더이상 패권-기득권 안돼.. 우리 사회 지도자 모두 책임있어”

이원석 기자 | 기사입력 2017/01/12 [18:17]
▲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12일 인천국제공항에서 귀국인사를 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브레이크뉴스 이원석 기자=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귀국했다. 반 전 총장은 12일 오후 인천국제공항으로 입국하면서 “UN사무총장으로서 겪은 경험과 식견을 가지고 젊은이들의 밝은 미래를 위해 길잡이 노릇을 하겠다”면서 포부를 밝혔다.  

 

그는 “대단히 감사하다. 10년간 UN사무총장직을 마치고 그토록 그리워하던 고국의 품에 돌아왔다. 따뜻하게 환영해주셔서 거듭 감사드린다”면서 감사의 뜻을 전했다. 

 

이어 “저는 UN 사무총장으로서 인류의 평화와 약자의 인권보호, 가난한 나라의 개발, 기후변화 대처, 양성평등을 위해 지난 10년간 열심히 노력했다”며 “지난 10년은 나에게 많은 것을 가르쳐줬다”고 했다. 

 

또한 “전쟁의 참화를 통해 우리의 안보가 얼마나 중요한가를 느꼈다”면서 “성공한 나라는 왜 성공했는지, 실패한 나라는 왜 실패했는지를 가까이서 지켜봤다. 지도자의 실패가 민생을 파탄으로 몰고가는 것도 보고 느꼈다”고 설명했다. 

 

반 전 총장은 “우리나라를 둘러싼 국제정세는 우리의 안보, 경제 등에 많은 영향을 미칠 것이다”라면서 “북한 핵문제를 비롯해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등 주변 국가들과의 관계를 더욱 공고히 해 여기에 따르는 대책을 수립하는 것이 시급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민 대통합을 이뤄내야 한다”면서 “더이상 패권과 기득권은 안 된다. 우리 사회 지도자 모두가 책임이 있다”고 지적했다. 

 

▲ 반기문 전 UN사무총장이 12일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하고 있다.     ©김상문 기자

 

아울러 “10년만에 고국에 들어와서 조국 대한민국의 모습을 보고 내 마음은 대단히 무겁다”면서 “나라는 갈갈이 찢어지고 경제는 활력을 잃고 사회는 부조리와 부정으로 얼룩져 있다”고 했다. 

 

반 전 총장은 “총제적 난국이다”라며 “민생이 흔들리면 발전이 무슨 소용이 있겠나. 부의 양극화, 이념, 지역 세대간 갈등을 끝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우리 모두가 힘을 합친다면 반드시 이 난국을 이겨낼 수 있다. 우리 민족에게는 국난을 당할 때마다 이겨낸 유전자가 있다”면서 “그동안 UN사무총장으로서 쌓아온 국제적 경험과 식견을 어떻게 나라를 위해 활용할 수 있을까 진지하게 고민했다”고 밝혔다. 

 

이어 “많은 분들이 나에게 권력 의지가 있느냐 물어봤다”면서 “그분들이 말하는 권력 의지가 분열된 나라를 하나로 묶어서 다시 세계 일류국가로 만드는데 노력하는 의지라면 나는 분명히 내 한몸을 불사를 각오가 돼있다고 말씀드렸고 그 마음에 변함이 없다”고 강조했다. 

 

또 “그러나 그분들이 말하는 권력의지가 남을 헐뜯고 무슨 수단을 써서라도 정권을 쟁취하겠다라는 것이라면 나는 권력 의지가 없다”며 “오로지 국민을 위해, 국가를 위해 몸을 불사를 의지라면 얼마든지 여러분과 함께 하겠다”고 했다. 

 

lws0765@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