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경찰, 설 명절 맞이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차 허용

광주시내 5개소(1,980미터 구간), 16 ~ 30일까지 2주간 한시적 운영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17/01/12 [17:06]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지방경찰청(청장 이기창)은 오는 16일부터 30일까지 15일동안 서민경제 및 전통시장 활성화를 위해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말바우·양동·대인·송정5일·우산매일 등 전통시장 5개소 주변에 대해 한시적으로 주차를 허용한다.

 

이번 한시적 주차 허용은 그 동안 자치단제 등의 전통시장 주차공간 확보 노력에도 불구, 여전히주차공간 부족으로 인한 이용객들의 불편을 해소하기 위해 설 명절 전·후에 실시된다.

 

경찰은 주차허용 구간에서의 원활한 교통 소통과 안전 확보를 위해 상인회, 지자체와 합동으로 2시간 이상 장시간 주차, 2열주차, 허용구간·시간외 주차 등 주차질서 문란행위에 대해 경고 및 계도 활동을 통해 주차질서를 유지해 나갈 방침이다.

 

경찰 관계자는 “이번 한시적 주차허용이 서민경제 활성화를 위한 취지에서 추진되는 만큼, 전통시장 상인 및 이용자들의 자발적인 주차질서 확립의식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한편,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분석에 따르면 지난해 설명절 기간에도 전통시장 주변 한시적 주차 허용을 통해 평소보다 이용객 30.5%, 매출액 23.9%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