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 회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무안군, 노후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 실시
총 150동, 가구당 최대 336만원 지원
 
이학수기자   기사입력  2017/01/12 [17:41]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전남 무안군은 석면 비산에 대한 군민들의 불안을 해소하고 쾌적한 생활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2017년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을 실시한다.

 

60~70년대 농어촌지역 지붕 개량사업을 시행하면서 설치된 슬레이트 지붕은 발암물질인 석면이 다량 함유되어 농어민의 건강을 해친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특히 석면은 한번 체내에 들어가면 몸 밖으로 배출되지 않고 그대로 축적되어 암을 유발하는 것으로 드러나 낡고 오래된 슬레이트 지붕의 철거가 시급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군은 오는 3월부터 현장실사 등 사업에 착수하여 11월까지 빈집정비 24동, 주택개량 24동 등 총 150동의 주택을 정비할 계획이다.

 

지원사업 희망자는 이달 16일부터 다음달 28일까지 건축물 소재지 읍․면사무소에 신청서를 접수하여 대상자로 확정되면 1동당(180㎡ 기준) 최대 336만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다만 새로운 지붕교체, 벽체 철거 및 건설폐기물 처리 비용은 지원범위에 해당되지 않는다.

 

군 관계자는 “2011년부터 2021년까지 연차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슬레이트 처리 지원사업은 지역주민들의 건강 보호와 처리비용 과다에 따른 부담해소, 슬레이트 불법처리의 사전예방 등 생활환경개선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2 [17:41]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