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 제 >
필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쇄하기 메일로 보내기 글자 크게 글자 작게
엠게임-룽투코리아, 모바일 ‘열혈강호’ 중화권 사업 협약 체결
해당 IP 활용 모바일게임 개발 지원, 향후 수익 배분
 
왕혜민 기자   기사입력  2017/01/12 [17:12]
▲ 엠게임-룽투코리아, 열혈강호 전략적 제휴 협약식 체결     ©

 

브레이크뉴스 왕혜민 기자= 엠게임은 룽투코리아와 ‘열혈강호’를 활용한 모바일게임 공동개발 및 중화권(중국, 대만, 홍콩, 마카오) 사업협력에 관한 계약을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계약을 통해 엠게임은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의 성공 노하우와 서비스 경험이 담긴 모바일게임으로 룽투코리아와 함께 중화권 시장을 공략한다는 계획이다.

 

‘열혈강호 온라인’은 지난 2004년 출시돼 귀엽고 깜찍한 5등신 캐릭터와 화려한 무공, 원작을 코믹하게 재해석한 게임성 등으로 ‘열혈강호’를 대표하는 온라인게임이다.

 

우선 엠게임은 룽투코리아가 ‘열혈강호 온라인’ 고유의 그래픽 리소스가 반영된 모바일게임을 개발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향후 출시되면 로열티를 받게 된다.

 

또 이와 별도로 엠게임은 룽투코리아와 공동 ‘열혈강호 온라인’의 그래픽과 개발 노하우, 게임성 등을 계승한 모바일 MMORPG(다중접속역할수행게임)를 개발해 중국을 포함한 대만, 홍콩, 마카오에 진출한다.

 

이로써 엠게임은 PC 클라이언트 및 웹게임, 콘솔, VR(가상현실)게임에 이어 모바일게임까지 모든 플랫폼에 걸쳐 중국 시장에 진출할 수 있는 교두보를 확보하게 됐다.

 

권이형 엠게임 대표는 “이번 계약은 중국에서 오랜 기간 인기리에 서비스 중인 온라인게임 ‘열혈강호 온라인’과 웹게임 ‘열혈강호전’의 개발 역량과 노하우를 계승한 모바일 MMORPG를 중국 현지에 진출시킬 수 있게 된 점에서 의미가 크다”며 “중화권에서 ‘열혈강호 온라인’의 성공 노하우가 담긴 모바일게임 출시를 위해 룽투코리아와 긴밀하게 협력할 것이다”고 말했다.

 

한편, ‘열혈강호 온라인’은 중국에서 2005년부터 서비스돼 당시 최고 동시접속자 50만 명을 돌파, 현재에도 인기리에 서비스 중이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트위터 트위터 페이스북 페이스북 카카오톡 카카오톡
기사입력: 2017/01/12 [17:12]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