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사이버대 박선미 씨, 교육부장관 감사장 받아

신장 투석중에도 주변에 숨긴 채 묵묵히 봉사활동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16/12/28 [17:12]

【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이성현 기자= 대구사이버대학교는 미술치료학과에 재학중인 박선미 씨가 지난 15일, 대전에서 열린 제6회 ‘위(Wee) 희망대상(大賞)’시상식에서 2011년부터 5년간 거제시 학생상담자원봉사자 활동을 이어온 공을 인정받아 교육부장관 감사장을 받았다고 28일 밝혔다. 

 

▲ 대구사이버대 박선미 씨, 상담자원봉사..교육부 장관 감사장받아     © 대구사이버대 제공

 

대구사이버대학교 미술치료학과에 재학중인 박선미 씨는 2011년 거제시 일운초등학교에서 학생상담자원봉사자 활동을 시작, 2016년 현재 지세포중학교 학생상담자원봉사를 4년째 이어오고 있다. 또한 거제교육지원청 Wee센터 학생상담자원봉사자 협의회에서 회장과 부회장을 역임했으며, 교육지원청에서 운영하는 개인재능기부(상담)활동까지 다방면에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그러나 이렇게 봉사 활동이 왕성한 박 씨에게는 남다른 고통이 있다. 2012년 심근경색으로 수술을 했으며 그 후유증 때문인지 2014년 말에는 신장병까지 얻게 되었지만 내색할 수 없었다. 매일 해야하는 신장투석이라는 고통과 불편함보다 아들에게 소홀하게 된다는 미안함이 더 컸기 때문이다.

 

“둘째아이가 뇌병변 1급 장애를 가지고 태어났어요. 걷지 못하는 아이에 비해 저의 불편함은 비교가 안되는 것이지요. 때문에 더 힘을 내고 있습니다”

 

박 씨는 아들 지성윤 군 출산 후 모든 삶을 바꾸는 전환점이 되었다고 한다. 특히 아들을 통해 많은 용기를 가질 수 있었고 이를 통해 나를 성장시켜가고 있다고 당당하게 말하는 박선미 씨.

 

“대구사이버대에서 미술치료학과를 졸업하면 호스피스 상담사가 되고 싶어요. 사람은 태어나면 언젠가 죽음에 이르는게 자연의 섭리잖아요. 두려워할 대상이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두 번의 큰 병을 통해서 죽음을 대하는 태도를 배웠습니다. 이런 경험을 바탕으로 힘들어하는 많은 이들을 위해 위로해주는 사람이 되고 싶습니다”라며 환하게 웃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