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랑(花郞)’, 1500년 전 꽃청춘들의 이야기..화랑 소재로 다룬 첫 드라마 ‘눈길’

이남경 기자 | 기사입력 2016/12/01 [18:28]
▲ KBS 새 월화드라마 ‘화랑(花郞)’ <사진출처=화랑문화산업전문회사, 오보이 프로젝트>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남경 기자=
1500년 전 꽃 같은 사내들이 2016년 안방극장에 찾아온다.

 

KBS 2TV 새 월화드라마 ‘화랑(花郞)’이 오는 19일 첫 방송을 앞두고 있다. 2016년 하반기를 장식할 최고의 화제작으로 손꼽히는 ‘화랑’. 올 여름 누구보다 뜨거운 시간을 보낸 ‘화랑’ 배우 및 제작진은 설레는 마음으로 시청자와 마주할 준비를 끝마쳤다.

 

드라마 ‘화랑’이 방송 전부터 주목 받는 여러 이유 중 하나가 ‘소재의 특이성’이다. ‘화랑’은 제목에서 알 수 있듯이, 1500년 전 서라벌을 누비던 꽃 같은 청춘 ‘화랑’들의 이야기를 다룬 드라마다. 지금껏 몇 편의 드라마 및 영화에서 ‘화랑’이 등장한 적은 있으나 이처럼 본격적으로 ‘화랑’의 이야기를 보여주는 드라마는 처음이기 때문.

 

“외양이 아름다운 남자를 뽑아 곱게 단장시켜 화랑이라 이름하고, 그를 받들게 하니 무리들이 구름처럼 모여 들었다. 그들은 더러는 도의를 서로 연마하고, 더러는 노래와 음악을 서로 즐기면서 산수를 찾아 유람하여, 그들의 발길이 닿지 않은 곳이 없었다. 인품의 옳고 그름을 알게 되었으니, 그 중에서 선량한 인물을 택하여 조정에 추천했다”

 

역사는 화랑을 이렇게 기록하고 있다. 우리는 김유신, 관창 등 몇몇 유명한 화랑의 이름은 역사시간에 익히 들어 알고 있으나 화랑이 어떻게 시작됐는지, 청년들이 어떻게 신라 천년왕국의 중심에 서게 됐는지는 정확히 알지 못한다. 드라마 ‘화랑’은 기발한 상상력을 가미해 1500년 전 눈부신 청춘들의 이야기를 풀어내고자 한다.

 

세상의 중심이 청춘이었던 시대. 망설이거나 두려워하지 않고 옳음과 신념을 위해 세상과 맞서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던 시대. ‘화랑’이 그리고자 하는 시대의 이야기가 그렇다. 나아가 ‘화랑’은 2016년 대한민국에 청춘의 원형을 환기해보고자 한다. 이들의 우정과 사랑, 성장 스토리는 현재를 살아가는 우리들에게도 큰 의미로 다가올 것이다.

 

그리고 배우 박서준(무명/선우 역), 고아라(아로 역), 그룹 제국의아이들 멤버 박형식(삼맥종 역), 그룹 샤이니 멤버 최민호(수호 역), 도지한(반류 역), 조윤우(여울 역), 그룹 방탄소년단 멤버 김태형(뷔/한성 역) 일곱 빛깔의 배우들은 1500년 전 눈부신 청춘들의 이야기를 안방극장에 오롯이 담아서 보여줄 것이다.

 

한편, ‘화랑’은 드라마 사상 최초로 신라시대 화랑을 본격적으로 그리는 작품으로 1500년 전 신라의 수도 서라벌을 누비던 꽃 같은 사내 화랑들의 뜨거운 열정과 사랑, 눈부신 성장을 그리는 본격 청춘 사극이다. 100% 사전제작 드라마로, 지난 9월 촬영을 마쳤으며 오는 19일 대망의 첫 방송을 기다리고 있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