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빅데이터분석통해 ‘맞춤형 여행정보’ 제공

해외 주요도시, 명소 담았다

왕혜민 기자 | 기사입력 2016/10/13 [08:54]


 

브레이크뉴스 왕혜민 기자= 네이버 검색이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해외 유명 여행지의 맞춤형 정보를 제공·추천하는 ‘해외 여행 검색’ 서비스를 오픈했다.

 

해외 여행 검색은 △도시 및 여행 정보 △명소·맛집·쇼핑센터 등 가볼만한 곳 △호텔 및 항공 정보 △주제별 여행 리뷰 등 해외 여행지에 관한 다양한 가이드를 한데 모아 카드 형태로 제공하는 서비스이다. 

 

예를 들어, 네이버 검색창에 ‘뉴욕’, ‘뉴욕 여행’, ‘뉴욕 가볼만한 곳’ 등을 입력하면 △뉴욕의 환율, 시간, 날씨 등 도시정보 △뉴욕 현대 미술관, 브로드웨이, 록펠러 센터 등 인기 명소 순위 △뉴욕 항공 및 호텔 정보 등을 한 눈에 만나볼 수 있다.

 

이로써 이용자들은 해당 서비스를 통해 지역, 목적, 예산 등 각기 다른 의도에 따라 보다 간편하고 빠르게 여행 정보를 탐색할 수 있게 됐다.

 

해외 여행 검색은 현재 뉴욕, 파리, 도쿄, 시드니 등 32개의 해외 유명 도시와 명소, 맛집, 쇼핑센터 등 약 7000개의 POI(Point of Interest)를 제공하며 적용 범위를 점차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딥러닝을 바탕으로 빅데이터를 분석해 여행지 정보를 자동으로 분석하는 ‘ConA(Local Context Analysis Utilizing DeepLearning)’ 기술을 활용했다. ConA 기술은 △문서와 검색 질의로부터 사용자들이 많이 다녀온 해외 유명 여행지를 찾아내고, 문서에 게재된 POI의 인지도를 기준으로 랭킹화한 후 여행지 리뷰 요약 및 인기 테마를 자동으로 추출한다.

 

최지훈 네이버 여행검색 리더는 “이번 ‘해외 여행 검색’은 검색 한번으로 여행지 정보, 항공 및 호텔 예약, 생생한 리뷰까지 원하는 여행 정보를 신속하고 알차게 접할 수 있는 서비스”라며 “향후 이용자 개개인이 선호하는 POI와 여행 리뷰를 분석해 맞춤형 해외 여행 코스를 추천하는 기능까지 확대하며 끊김없는 여행 정보 탐색의 환경을 만들어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break9874@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