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리 한승연 박은빈 류화영 박혜수 ‘청춘시대’, 아쉬운 종영..공감 선물!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16/08/28 [13:37]
▲ 한예리 한승연 박은빈 류화영 박혜수 ‘청춘시대’ 종영 <사진출처=JTBC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지난 27일 방송된 JTBC 금토드라마 ‘청춘시대’(극본 박연선, 연출 이태곤, 김상호, 제작 드림 이앤엠, 드라마 하우스)가 12부를 끝으로 막을 내렸다.

 

동생은 죽고 엄마는 수감된 상황에서 “길을 잃은 것 같다”던 윤진명(한예리 분)은 전 재산을 털어 난생처음 해외여행을 떠났고, 데이트 폭력의 피해자가 된 정예은(한승연 분)은 더 이상 자신의 삶이 평범하지 않음을 깨달았다.

 

귀신을 본다는 거짓말로 하메들의 소통을 이뤄준 송지원(박은빈 분)은 지독히 현실적이게도 끝까지 모태 솔로였고, 새 삶에 자존감이 떨어진다던 강이나(류화영 분)는 그럼에도 열심히 살아갔다.

 

과거 아버지를 죽였다는 생각에 늘 어딘가 음침했던 유은재(박혜수 분)는 이상 소견이 없다는 부검 결과에 고개를 갸웃거렸지만, “부검으로 안 나오는 독이나 약물은 없다”는 지원의 착한 거짓말에 비로소 활짝 웃게 됐다.

 

청춘들이 고난과 역경을 모두 극복하게 된 완벽한 해피엔딩은 아니었지만, 여전히 저마다의 고민을 갖고 현재 진행형인 인생을 살아가는 하메들의 이야기는 고난과 역경이 있어도 계속되는 우리의 인생과 똑 닮은 마무리로 깊은 여운을 남겼다.

 

어느 날, 연남동에 들리면 여전히 제 인생을 살아가고 있을 것처럼 말이다. 이에 끝까지 현실적인 이야기로 공감을 선물한 ‘청춘시대’가 남긴 선물 세 가지를 짚어봤다.

 

-우려를 기대로 바꾼 다섯 여배우.

 

지난 6주간 ‘청춘시대’를 이끌어간 한예리, 한승연, 박은빈, 류화영, 박혜수. 방송 전 의외의 조합이라는 우려를 낳기도 했지만, 첫 방송부터 제 몸에 꼭 맞는 캐릭터를 입고 인상 깊은 연기력을 보여준 이들은 단숨에 20대 여배우는 기근이라는 방송계에 기대주가 됐다. 신선한 매력으로 무한한 가능성을 제대로 뽐낸 것이다.

 

-“말하지 않으면 몰라” 소통의 중요성.

 

첫 회부터 끊임없이 소통의 중요성을 강조한 ‘청춘시대’. “말 안 해도 알 거 같지? 절대 모른다. 너”라는 이나의 말처럼 다섯 하메들은 소통을 통해 공감하고, 공감을 통해 서로의 편이 됐다. “말해도 소용없을 거라는 생각”이 있던 은재가 “나 사실 아빠를 죽였어요”라고 고백, 마음의 무게를 하메들과 나눠 가진 것처럼 말이다.

 

-지독한 현실이 주는 위로.

 

끊임없는 알바에도 카드 출금 금액은 부족하고, 아무리 열심히 해도 면접에서 탈락하는 진명부터 사랑이라는 이름으로 데이트 폭력을 당한 예은. 무난해도 너무 무난한 삶이 고민인 지원, 죽음의 위기에서 벗어난 후, 사는 것이 두려웠던 이나, 아버지를 죽였다는 생각에 행복한 순간마다 죄책감을 느꼈던 은재.

 

‘인생은 멀리서 보면 희극, 가까이 보면 비극’이라던 말처럼, 겉보기엔 평범한 여대생 같았던 다섯 하메의 지독한 현실은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공감을 자아냈고, 그럼에도 살아가는 이들의 모습은 “힘내”라는 말없이도 먹먹한 위로를 선사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