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화축제 주제전 ‘만화의 미래 2030’ 공식인증사업 선정

‘2015-2016 한-불 상호 교류의 해’ 한-불 만화가 22인 작품 전시

문광수 기자 | 기사입력 2016/07/22 [11:29]
▲     © 문광수 기자

(브레이크뉴스인천 문광수 기자)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운영위원장 박재동, 이하 만화축제)의 주제전 ‘만화의 미래 2030’이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한국 조직위원회로부터 공식인증사업으로 선정됐다.


이번에 선정된 ‘만화의 미래 2030’ 주제전은 프랑스 국제만화이미지시티(Cité Internationale de la Bande Dessinée et de l'Image)와 부천국제만화축제가 공동으로 기획해 개최되는 전시로 ‘만화의 미래’를 주제로 한국과 프랑스 만화가 22인의 만화 작품이 전시된다.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는 2016년 한불 수교 130주년을 맞아 양국 간 우호 및 이해 증진을 위해 양국 정상의 합의를 바탕으로 2015년과 2016년 2개년을 한불 상호교류의 해로 지정됐다.

 

상호교류의 해 기간 동안 교류의 새로운 지평을 열고 지속적인 협력과 교류를 위해 과학기술, 문화예술, 체육관광 등의 전 분야에 걸쳐 국가 뿐 아니라 공공, 민간영역에서의 협력을 심화하고 지역 간 교류를 확대하고자 다양한 사업을 진행할 예정이다.

 

이에, 이번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공식인증사업으로 선정된 ‘만화의 미래 2030’전을 통해 제19회 부천국제만화축제는 국가와 외교적인 차원의 공식 인증을 받아 명실공히 국제 문화행사로 자리매김 하게 됐다.

 

오는 7월 27일(수)부터 5일간 열리는 만화축제는 ‘만화의 미래, 2030년의 만화’ 주제전을 비롯해, 부천국제만화컨퍼런스(KOCOA), 만화 콘텐츠 저작권 수출상담회인 한국국제만화마켓(KICOM), 세계 각국의 만화도시 및 만화축제 관계자들이 모여 회의를 진행하는 글로벌만화도시 네트워크 등 프랑스가 참여하는 다양한 행사들이 열릴 예정이다.

‘만화의 미래 2030’의 한상정 디렉터(상지대학교 문화콘텐츠학과 교수)는 “2003년 이후 물꼬를 틀기 시작한 한국과 프랑스의 만화를 통한 인적, 문화적, 산업적 교류가 풍성해졌다는 호평을 받은 것 같다.

 

만화는 산업적 측면뿐 아니라 문화예술적 차원에서도 풍부한 표현형식이며, 교류국가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많은 도움을 주는 매력적인 언어이다.”고 밝혔다.

 

만화축제 기간 중인 7월 28일(목)에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프랑스 CIBDI 양 기관 간 만화와 관련된 조직 및 활동들에 대한 기본적인 파트너쉽 형성을 위한 상호협력 MOU를 체결할 예정이다.

 

한국만화영상진흥원에서 진행되는 업무협약 체결식에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 이희재 이사장, 한상정 ‘만화의 미래 2030’전 디렉터, CIBDI 피에르 룬게리티 총 디렉터 등이 참석할 예정이다.

 

한편, 부천국제만화축제를 주최하고 있는 한국만화영상진흥원은 그 동안 세계 최대 국제만화축제로 인정받고 있는 프랑스의 앙굴렘국제만화축제에 지속적으로 참가하면서 한-불간의 만화 산업 및 콘텐츠 교류를 유지해 왔으며, 이번 공식인증사업 선정을 계기로 프랑스와의 동반 관계를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