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우엔지니어링, 충청북도·청주시와 투자협약 체결

드론산업 성우엔지니어링, 2020년까지 총392억원 투자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16/05/19 [07:10]

 

▲ 충북도와 청주시는 지난 18일 드론산업 성우엔지니어링간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2020년까지 총 392억원을 투자하기로 했다. (C) 임창용 기자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충북도와 청주시는 지난 18일 시청 소회의실에서 이승훈 청주시장을 비롯한 설문식 충청북도 정무부지사, 성우엔지니어링 김성남 대표 등 관계자 11명이 참석한 가운데 충청북도·청주시와 성우엔지니어링간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투자협약에서 성우엔지니어링은 흥덕구 옥산면 신촌리 일대 부지 10,578㎡에 올해부터 2020년까지 5년간 총 392억원을 투자하고, 사업확장에 따라 필요한 200여명의 인력을 지역인재로 채용할 것을 약속했다.

 

성우엔지니어링은 산업용 무인항공기 설계와 제작은 물론 조정 교육을 담당하는 비행교육원, 훈련소, 연구소 등 종합 운영 체계를 갖춘 무인항공기 분야 국내 선도기업이다.

 

이 기업은 대구광역시, 전남 고흥, 강원 영월 등으로부터 기업이전 러브콜을 받았으나 청주시 투자유치과와 충청북도의 적극적인 투자유치 활동으로 청주지역 내 공장이전 및 증설을 확정했다.

 

특히 충북도와 청주시는 미래 신산업 분야로 주목받고 있는 무인항공기 산업이 지역 혁신사업으로 육성될 수 있도록 성우엔지니어링과의 이번 업무협약을 시작으로 무인항공기 응용기술 산업화 기반구축 사업을 추진 할 계획이다.

 

이승훈 청주시장은 “최근 정부에서 추진 중인 규제프리존 선정, 규제특례 검토 등을 통해 무인항공기를 활용한 미래 먹거리 창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성우엔지니어링 김성남 대표는 “청주시와 충청북도의 적극적인 협조와 도움으로 옥산면 신촌리 일원에 공장 이전 및 증설을 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 무인항공기 산업의 글로벌화와 미래성장에 대비하여 생산?연구시설 등을 확충하여 시장선도를 통해 충북 경제 발전에 기여하겠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