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시 노사민정협의회, 상반기 본회의 개최

대유에이텍 자동차 부품 생산업체 찾아 제조업 현실 공유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16/03/18 [05:12]

 

▲ 윤장현 광주시장은 17일 오후 소촌공단 내 대유에이텍 R&D센터에서 열린 ‘2016년 상반기 노사민정협의회 본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이날 회의에는 윤종해 한국노총광주지역본부의장, 오병교 광주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 김양현 광주시고용노동청장 등 노사민정 대표 20여 명이 참여해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성공을 위한 노사민정협의회 결의문을 채택했다.    

 

(광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광주시노사민정협의회(위원장 윤장현 시장, 이하 ‘협의회’)가 17일 소촌공단 내 대유에이텍 R&D센터에서 ‘2016년 상반기 노사민정협의회 본회의’를 열고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성공을 위한 결의를 다졌다.

 

이 날 회의는 협의회 본회의 최초로 산업현장에서 열렸다. 이는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와 광주형 일자리 성공을 바라는 노사민정 관계자들의 뜻을 반영한 것으로, 참석자들은 회의에 앞서 자동차부품 생산업체인 대유에이텍의 시트 조립라인과 시험실을 둘러보며 제조업 현장의 분위기를 공유했다.

 

협의회 위원장인 윤장현 시장의 주재로 열린 이날 회의에는 윤종해 한국노총광주지역본부의장, 오병교 광주경영자총협회 상임부회장, 김양현 광주시고용노동청장 등 노사민정 대표 20여 명이 참여했다.

 

위원들은 침체된 지역경제와 제조업의 상황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이와 관련한 대책으로 광주시가 핵심사업으로 추진 중인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의 성공이 최우선돼야 한다는데 뜻을 같이했다.

 

이를 위해 현 대통령 임기 내에 조속히 추진되고 안정적인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협의회 차원의 역량을 결집키로 하고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성공을 위한 노사민정협의회 결의문을 채택했다.

 

주요 결의 내용은 ▲ 대통령 공약사업인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 성공을 위한 협의회의 역량 결집 ▲ ‘자동차 100만대 생산기지 조성사업’을 위해 노사가 함께 하는 상생프로그램 지원 및 노사갈등 예방을 위한 노력 ▲ 광주 미래 먹거리 산업 육성을 위해 ‘광주형 일자리 창출’에 적극 동참 등이다.

 

이와 함께, 2016년 노사민정협력활성화 사업과 비정규직의 정규직화 추진 등 지역 고용노동정책을 논의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