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멤버-아들의 전쟁’ 오나라, 유승호 지원군 자처..‘사이다 전개’ 시작

이경미 기자 | 기사입력 2016/02/04 [09:56]
▲ ‘리멤버-아들의 전쟁’ 오나라 <사진출처=뽀빠이엔터테인먼트, SBS>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경미 기자= 배우 오나라가 SBS 수목드라마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여검사 채진경 역으로 남궁민을 배신하고 유승호 편에 서게 되며 시청자들의 시선을 압도했다.

 

앞서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오나라는 사형수로 오해 받는 유승호(서진우 역)의 아버지 전광렬(서재혁 역)을 무죄로 증명하기 위한 재판에서 남궁민(남규만 역) 편에서 재심재판을 맡게 되며 오나라의 등장으로 유승호에게 위기가 찾아오며 강렬한 첫 등장을 했다.

 

오나라는 과거 박성웅(박동호 역)과 연수원 동기로 ‘정의로운 여검사’에서 현재는 정의를 버리고 남궁민 편에 서게 되며 권력을 중요시 하게 된 이유를 궁금케 했다.

 

이후 오나라는 지난 3일 방송된 15회에 재등장하며 박성웅의 제안인 한진희(남일호 역)을 배신하는 일을 돕기로 한다. 오나라는 검사로서 박성웅을 돕기 시작하며 일호그룹 회장 한진희를 잡기 위해 아들 남궁민을 먼저 조사하기로 했고 유승호, 박민영(이인아 역), 박성웅과 함께 힘을 합치며 일명 ‘사이다 같은 전개’를 선보여 시청자들의 시선을 끌었다.

 

오나라는 남궁민을 찾아가 구속영장을 내밀며 “송하영 강간상해 및 마약투약혐의로 남규만 사장님에게 구속 영장이 발부됐습니다.”라고 의미심장한 대사를 통해 모두를 당황하게 했으며, 남궁민의 발악에도 오나라는 시종일관 무표정으로 대하며 극의 긴장감을 더해냈다. 

 

공개된 사진 속 오나라는 극 중 도도한 캐릭터와 달리 밝은 모습을 통해 반전 매력을 보여줬으며, ‘리멤버-아들의 전쟁’ 사진을 통해 짧지만 강한 존재감을 확인할 수 있었다.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 오나라는 유승호에게 든든한 지원군 역할로 재등장하며 반전활약을 펼치며 시선을 압도했고, 지난 종영한 SBS ‘용팔이’에서도 주인공의 조력자 역할로서 화제를 모은 바 있으며, ‘리멤버-아들의 전쟁’에서도 남궁민을 배신하고 유승호 편에 서게 되며 ‘정의로운 검사’로서 활약에 기대를 모으며 신스틸러로서 존재감을 이어갔다.

 

오나라는 ‘리멤버-아들의 전쟁’후속으로 방송되는 ‘돌아와요 아저씨’에서 극중 왕비서 역으로 캐스팅 됐으며, 감초연기를 선보이며 다시 한 번 존재감을 이어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해당 작품은 억울하게 수감된 아버지의 무죄를 밝혀내기 위해 거대 권력과 맞서 싸우는 천재 변호사의 ‘휴먼 멜로 드라마’다.

 

영화 <변호인>, <나는 아빠다> 등을 집필한 윤현호 작가의 안방극장 데뷔작으로, ‘태양의 신부’, ‘내사랑 나비부인’, ‘미녀의 탄생’ 등을 연출한 이창민 감독과 의기투합했다.

 

유승호, 박민영, 박성웅, 남궁민, 정혜성 등이 출연하는 ‘리멤버-아들의 전쟁’은 매주 수, 목 밤 10시 SBS를 통해 방송된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