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 문제투성이 애물단지 전락..무슨 일?

정민우 기자 | 기사입력 2015/09/13 [15:42]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하자발생 등 운영관련 안전 문제 제기로 최근 개통이 또 지연돼 애물단지로 전락한 인천공항 자기부상열차 사업과 관련해, 사업 주관부처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2년 전 2013년 10월 본 사업을 ‘성공’했다고 자평한 것으로 드러났다.

 

변재일 새정치민주연합 의원에게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4년 하자발생 183건에 이어 올해 40여건의 하자가 추가로 발생했으며, 현재까지도 14건의 지적사항이 미완료됐다.
  
현재까지 미완료된 14건의 항목을 살펴보면 강풍 부상 착지 발생 및 궤도 이상 점유 발생 등 일부는 운영과정에서 안전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 항목으로 운영기관인 인천공항공사와 인천시에서는 하자가 완료돼야 개통이 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반면, 연구주관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2년 전인 2013년 10월 본사업의 최종평가를 통해 ‘성공’했다고 자평했으며, 국토교통부는 올해 추진단 회의에서 하자가 있지만 ‘속도를 줄여 운행하자’라는 입장으로 개통을 종용해온 것으로 드러났다.

 

즉, 연구주관기관과 운영기간간의 하자에 대한 입장차이 등으로 개통이 지속적으로 지연되고 있는 것이다.

 

자기부상열차실용화 사업은 총사업비 4150여억원이 투입된 국가R&D 실용화 사업으로, 2006년 시작됐으며, 세계 2번째의 도심형자기부상열차 사업개발국의 지위를 확보하기 위해 추진됐다. 그러나 사업을 추진한 지 10년째 되는 지금까지도 아직 개통일자가 미정인 상황이다.

 

변 의원은 “자기부상열차가 국내 최초로 도입되는 만큼 안전문제는 자기부상열차실용화사업에 가장 중요한 선결과제”라며 “국토교통부가 실용화사업의 완결을 위해 주도적인 역할을 해야할 때”라고 말했다.

 

이어 “2013년 평가시기는 로템이 제작한 자기부상열차의 차량검증시험 및 시설물검증시험이 진행 중이었던 시기였다. 사실상 국가R&D 과제인 자기부상열차의 성능이 최종 확정되지 않았던 때이므로 사업에 대한 객관적인 평가가 불가능했다”며 “자기부상열차사업의 성공여부는 4000억원의 막대한 예산이 투입된만큼 반드시 재평가 해야한다 ”고 덧붙였다.
  

jmw92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