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전남지사, 바이오․건강기능식품 강소기업 잇단 방문

22일 화순 한국인스팜(주)․(주)켐포트 생산시설 둘러보고 관계자 격려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15/06/23 [02:30]

 

▲ 이낙연 도지사와 구충곤 화순군수가 22일 오후 화순 농공단지 한국인스팜(주)을 방문, 연구소 김남경 이사(왼쪽)로부터 의약품, 식품 및 건강기능식품 실험에 대해 설명을 듣고 있다. 한국인스팜(주)는 바이오 대표 기업으로 일반의약품, 건강식품, 건강기능식품, 한방건강식품을 생산하고 있다.     


(화순·나주=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이낙연 전남지사는 22일 화순 동면에서 건강기능식품 및 의약품을 생산하는 한국인스팜(주)과, 나주 식품산업연구센터에서 오메가-3 제조원료 및 친환경 유기농자재를 생산하는 (주)켐포트를 방문, 생산시설을 둘러봤다.

한국인스팜은 2002년 설립된 이래 감기약인 ‘마이티신 캡슐’ 등 344개 약품을 전국 약국에 판매(국내시장 점유율 20%)해 지난해 기준 11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

2010년부터 건강기능식품에 관심을 갖고 천연자원연구센터와 공동으로 산업부, 농림부 소관 연구개발(R&D) 사업을 추진, ‘발효 울금은 알콜성 간기능 개선 원료로, 비파엽은 청소년 기억력 개선 원료’로 개별 인정을 받았다.

또한 2014년부터 진도산 울금으로 만든 발효울금 제품을 NS홈쇼핑에 출시해 5회 연속 완판기록을 세움으로써 매출 증가 및 신규 수입 창출원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앞으로 한국인스팜은 화순의약산단에 부지 4만 6천여㎡를 확보, 올해부터 2017년까지 3년간 300억 원을 들여 한방의약품 및 건기식 공장을 신축하고 연구인력 및 생산인력 50명을 채용할 계획이다.

견만종 한국인스팜(주) 대표이사는 지난 2일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 개소식에 참석해 ‘창조경제 생태계 조성업무 협약(MOU)을 체결, 전남 농수산물을 활용한 시제품 제작, 인증, 기술검증 등 필요한 시설, 장비 및 인력지원과 천연물 고기능성 소재개발 및 상품화 등을 위한 케이푸드(K-Food) 육성 통합 플랫폼 구축사업에 참여하고 상호 지원키로 했다.

진도지역에서는 연간 1천200톤 정도의 울금을 생산하고 있으며 이 중 400톤은 씨종자로 사용하고, 인스팜이 100톤(25억 원), CJ가 500톤(125억 원), 기타 200톤(50억 원) 등을 수매함으로써 재배농가에서는 200억 원 상당의 소득을 올리고 있다.

이 지사는 한국인스팜(주)을 방문한 자리에서 “천연자원연구센터와 연구개발(R&D) 공동협력을 통해 한국인스팜이 글로벌 건강기능식품 전문회사로 성장해 울금, 비파잎 등 도내 생산농가 소득 증대에 일조하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 이낙연 도지사와 강인규 나주시장이 22일 오후 나주시 운곡동 동수농공단진 소재 (주)켐포트를 방문, 김영주 대표(오른쪽)로부터 건강기능식품 원료인 오메가-3 제조 과정에 대새 설명을 듣고 있다.    


이 지사가 이어 방문한 (주)켐포트(대표 김영주)는 2001년 설립된 회사로 2006년 대전 본사를 나주로 이전해왔다. 해외 수출을 위주로 하는 기술집약형 생명공학 전문 강소기업이다.

캠포트가 생산하는 ‘오메가-3’는 생선기름에서 순도 97%인 고농도를 추출․정제하는 제품으로 전 세계에서 5개 업체만 보유한 ‘고성능 액체 크로마토그래피(HPLC)’ 기술력을 자랑하고 있다. 특히 최근 제약 GMP(우수의약품 제조 관리기준)를 만족시키는 설비를 도입한 제4공장을 증축해 지난해 수출 1천만 달러를 달성했다.

미국 FDA 인증과 함께 개발된 오메가-3 의약원료 품목 생산기술은 5단계 공정(증류→가공→정제→HPLC→제품)의 최적 생산이 가능한 것으로 세계에서 켐포트와 바스프(BASF․독일) 두 회사만이 보유하고 있다.

유럽, 미국 등 전 세계적으로 오메가-3의 뛰어난 효능을 인정받아 올해 전남형 히든챔피언으로 선정됨으로써 앞으로 5년 이내에 5천만 달러 수출을 기대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