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분을 숨겨라’ 김범, 아픔+사연 가득한 차건우 빙의 완료!

이경미 기자 | 기사입력 2015/06/17 [13:31]
▲ 신분을 숨겨라 김범 <사진출처=tvN 방송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경미 기자= 배우 김범이 ‘센캐’(센 캐릭터) 탄생과 함께 ‘상남자’로의 완벽한 변신을 알렸다.

 

김범은 지난 16일 첫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신분을 숨겨라’ 1, 2회 연속방송에서 인간병기이자 잠입수사 전문반인 수사5과에 합류하게 된 차건우로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을 선보였다.

 

이날 방송에서 김범은 진중하면서도 진국인 형사로 첫 등장했다. 그러나 파트너 창민이 뜻하지 않게 현장에서 용의자에게 사망하자, 곧바로 복수에 돌입했다.

 

이어 김지원(민태희 역)의 납골당에서 박성웅(장무원 역)과 마주하면서 수사5과와의 인연이 시작됐다. 김지원은 김범의 과거 연인이었고, 일련의 사건으로 잃어야 했던 부분들이 나타났다. 김범은 김지원의 오빠인 김태훈(민태인 역)에게 위험이 닥쳤다는 말에, 수사5과에 인턴으로 입성했다.

 

김범은 한기주라는 위장 신분을 부여받았다. 치밀한 위장을 통해 김민준(정선생 역) 일당에 신임을 얻어 합류하는데 성공했다. 김범은 ‘짭새’라고 불리며 여러 번 들킬 뻔 했으나 기지를 발휘했다. 극 말미에는 정선생에게 위장이 깨진 김태훈을 죽여야 하는 최대 위기가 닥쳤다.

 

김범은 뒷걸음질 쳤고 눈빛 역시 흔들렸다. 이를 본 김민준은 김범을 죽이려 했다. 김범과 김태훈이 서로 마주하는 것으로 마무리 돼 쫀쫀한 재미를 선사했다.

 

1, 2회 연속방송을 통해 김범은 변신을 제대로 알렸다. 비주얼부터 강렬한 고강도 리얼액션으로 볼거리를 풍성하게 만들며 시청자의 시선을 사로잡았다.

 

한편, 김범이 출연하는 ‘신분을 숨겨라’는 경찰청 본청 내 극비 특수 수사팀 수사 5과의 범죄 소탕 스토리를 담아낸 도심액션스릴러물로, 매주 월, 화 오후 11시 방송된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