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국조 증인 나갈테니 MB도 나와야”

文 제안에 김무성 대표 "MB 증인 채택 요구는 정치공세" 일축

문흥수 기자 | 기사입력 2015/04/06 [14:18]

 

▲ 이명박 전 대통령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문흥수 기자= 문재인 새정치민주연합 대표는 6일 자원외교 국정조사특위가 여야간 이견으로 진전되지 않는 것과 관련, 이명박 전 대통령의 출석을 조건으로 자신도 증인석에 서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새누리당은 제가 증인으로 나가면 이명박 전 대통령도 증인으로 나온다고 한다. 좋다 제가 나가겠다. 이명박 전 대통령도 나오시라"고 말했다.

 

그는 "진실을 밝히는데 성역이 있을 수 없다"면서 "특히 이명박 전 대통령은 해외자원개발을 중요국정과제로 추진하고 독려했던 총책임자로서 국민들의 의혹에 답할 의무가 있는 만큼 새누리당 뒤에 숨지 말고 진실 앞으로 나설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해외자원개발비리 진상규명을 위한 국정조사특위가 청문회 한번 열지 못한 채 활동을 마감하게 될 상황이다. 이유여하를 막론하고 국민들 뵙기가 면목 없다"면서 "이 모든 책임은 이명박 전 대통령의 방패막이를 자처하는 새누리당에게 있다"고 주장했다.

 

문 대표는 또한 "해외자원개발 비리의혹은 대한민국 정부수립 이후 가장 어처구니없는 혈세탕진"이라며 "그 진상규명에 필요한 청문회한번 열지 못한다면 국회가 아니다. 이명박 대통령은 국민들의 의혹과 분노 앞에서 진실을 밝히는 것이 도리일 것"이라고 지적했다.

 

문 대표는 아울러 김무성 새누리당 대표를 향해서도 "청문회 개최와 증인채택에 관해서 오늘 저의 제안에 대해서 김 대표의 분명한 입장 표명을 요구한다"고 말했다.

 

한편, 문 대표의 이같은 제안에 김무성 대표는 "문 대표가 엉뚱하게 전직 대통령을 증인으로 채택하자는 건 특위를 안하겠다고 하는 것으로 볼 수 밖에 없다"며 정치 공세로 규정했다.

 

김무성 대표는 특히 "이 전 대통령이 뚜렷한 혐의도 없는데 증인으로 채택하자는 건 특위를 안하겠다는 것"이라며 "문 대표도 국민의 한사람으로서 생각해보라. 전직 대통령을 그렇게 함부로 다뤄도 되겠냐"고 꼬집기도 했다.

 

kissbreak@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