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선거구증설 2차 조사 찬성 45.7% 반대 36.5%

대전발전연구원 보름만에 뒤바뀐 설문조사 결과 신뢰성 의문

김경훈 기자 | 기사입력 2015/01/14 [17:06]
대전발전연구원이 두 차례에 걸쳐 실시한 '대전시 국회의원 선거구 증설 전략 모색을 위한 시민의식' 여론조사 결과 1차 때와는 달리 2차에서는 찬성의견이 우세하게 나와 객관성과 신뢰성에 의문이 제기되고 있다.
 
대전발전연구원이 14일 발표한 선거구 증설을 위한 2차 시민조사 결과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선거구 증설 찬반 전화설문여론조사에서 찬성 45.7%, 반대 36.5%가 나왔다. 모르겠다는 응답은 17.8% 였다.
 
지난해 12월 30일 1차 조사결과 발표에선 찬성 34.2%, 반대 56.4%로 반대의견이 더 많았다. 9.5%는 잘 모르겠다고 응답했다.
 
2차 때 찬성의견이 1차 때보다 11.5%p 상승한 셈이다. 이처럼 불과 15일 사이에 상반된 결과가 나오면서 일부에서 설문조사에 대한 객관성에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이번 1~2차 설문조사는 ㈔한국사회과학데이터센터가 실시했다. 무엇보다도 객관성을 담보하기 위해선 다른 기관에 의뢰했어야 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이번 설문에선 1차 때와는 달리 대전시가 광주시에 비해 인구가 5만명이 많은데 국회의원 수는 2명이 적다는 점, 울산시에 비해 인구가 33만명이 적은데 국회의원 수는 같다는 사실을 알고 있는냐 등으로 설문 문항을 조정했다. 대발연 측은 설문 내용을 일부 조정하면서 찬성의견이 증가했다고 보고 있다.
 
유재일 원장은 "찬성의견이 증가한 가장 큰 이유는 1차 조사와는 달리 대전이 광주와 울산 등에 비해 현재 상대적으로 불이익을 받고 있다는 사실을 상기시켜 주었기 때문으로 추측된다"며 "현재 대전이 불이익을 받고 있는 사실을 알게 되면 선거구 증설에 찬성의견이 증가할 수 있음을 보여주는 결과"라고 밝혔다.
 
유 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결국 입맛에 맞는 결과를 도출해 내기 위해 설문문항을 조정한 것으로 볼 수 있는 대목이다. 지난 6일 확대간부회의에서 권선택 대전시장이 1차 여론조사에 왜곡된 부분이 있다고 지적한 뒤 재조사 지시를 내리자 2차 조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져 조사가 성급히 진행했다는 지적도 낳고 있다. 
 
특히 이번 조사에서 헌법재판소가 선거구 획정과 관련해 인구편차를 3대 1에서 2015년 말까지 2대 1로 축소하라고 판결한 것에 대해 모르는 시민(69.1%)이 알고 있는 시민(30.9%)보다 압도적으로 많아 조사결과에 대한 신뢰성 논란이 일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번 2차 조사는 ㈔한국사회과학데이터센터에 의뢰해 지난 10일부터 이틀간 시민 1000명을 대상으로 전화설문조사방법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포인트다. 응답율은 3.0%였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대전충청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