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현, 화재사고 사각지대 전통시장, 80% 소방시설 불량

화재경보시설 70%이상 불량, 소화기는 30%, 스프링클러 등 시설은 20%만 설치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14/10/10 [11:58]


 (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 =국회 산업통상자원위원회 이정현 의원(새누리당․전남 순천·곡성)은 10일 국회에서 열린 중소기업청 국정감사에서 화재사고 시 막대한 피해를 초래할 수 있는 전통시장의 안전시설 시스템을 점검하고 이에 대한 조속한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

소방방재청에 발표한 전통시장 화재 발생 현황에 따르면, 대형 판매시설을 제외한 영세 시장 화재발생 건수는 2011년 819건에서 2012년 748건, 2013년 641건으로 점차 감소했으나, 재산 피해금액은 작년 기준 93억원으로 무려 100억원에 육박한 것으로 드러났다.

전통시장은 화재발생 시 복잡한 미로식 통로 등 구조적인 한계로 불길이 빠르게 연소·확대될 우려가 높아 안전관리가 더욱 철저하게 요구되고 있지만 진단대상 전통시장을 조사한 결과, 안전시설이 제대로 갖춰져 있지 않고, 설치된 시설 또한 불량률이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각 안전설비 설치 및 불량률 현황을 살펴보면, 소화설비의 경우 32.2%가 설치됐으나 그 중 소화설비의 불량률이 67.8%로 밝혀져 10곳 중 8곳은 작동하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두 번째 경보시설의 경우, 자동화재탐지설비는 1.5%, 단독경보형 탐지기는 14%가 설치됐으나 불량률은 각각 86.2%, 80.0%로 작동이 거의 불가능했다.

세 번째 피난시설의 경우, 피난구에 52.5% 유도등이 설치됐으나, 그 중 44.8%가 무용지물이고, 설치된 6%의 완강기는 중 33.3%, 3분의 1이 불량으로 조사됐다.

네 번째 소화활동설비의 경우, 연결살수설비는 15.5%, 소화활동설비는 50%만 설치됐으나, 현대화사업이 진행되지 않는 장옥형, 노점형 등의 시장은 설비 설치가 전무했다.

다섯 번째 전기시설 설치의 경우, 약 90%이상의 시장에서 전기 전문 관리자가 없었고, 가스누설경보기 설치 점포는 11.9%에 불과해 가스를 탐지할 수 없는 점포가 대부분인 것으로 밝혀졌다.

마지막으로 가스시설의 경우, 2013년 점검대상 전통시장의 가스시설 사용 장소 중 가스누설경보기 설치 점포는 11.9%에 불과, 가스를 탐지할 수 없는 점포가 대부분으로 조사됐다.

화재 발생 시 큰 피해를 입을 수 있는 영세 상인들의 화재보험 가입현황 살펴보면, 상인의 63%나 보험에 가입되지 않았고, 화재보험 보상금액도 1억 미만 61%으로 밝혀졌다.
 
화재 발생 시 건물주는 화재보험으로 인한 피해보상이나 정부의 시설현대화 자금 등의 지원을 받을 수 있지만, 영세 상인들은 판매물건이 모두 소실되고 영업장소까지 잃게 되어 피해를 본인이 감수해야만 하는 상황인 것이다.

이에 대해 이정현 의원은 "전통시장은 그 구조상 화재가 나면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밖에 없다”면서“안전개선과 함께 특히 영세상인을 보호할 수 있는 정책적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