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2014 인천자활한마당 개최

자활사업 참여자의 자활의지 고취, 체험마당·체육대회 및 장기자랑 등 열려

문수빈 기자 | 기사입력 2014/10/08 [16:00]

(브레이크뉴스인천 문수빈 기자) 인천시가 내가 아닌 모두가 힘을 모아 만드는 2014 자활 한마당을 개최했다.


인천시가 주최하고 인천광역자활센터와 (사)인천지역자활센터협회 공동 주관으로 8일 오전 10시 남동공단 근린공원에서 ‘내가 아닌 모두가 힘을 모아 만드는 자활!’이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행사에는 자활사업 참여자의 자활의지 고취, 체험마당·체육대회 및 장기자랑 등이 진행됐으며 인천광역자활센터 및 9개 군·구 11개 지역자활센터와 희망리본본부 등 자활사업 시행기관 종사자 및 참여주민, 공무원 등 2천여 명이 참가했다.


자활한마당 축제는 인천지역 자활사업 참여자의 자활의지 고취 및 연대감 고양 등 자활사업의 활성화를 목적으로 매년 열린다.
  
12년째를 맞는 올해 행사는 광역자활센터 개소 10주년 기념과 맞물려 자활성공자 및 장기근속자 등 그동안 자활사업에 힘써준 유공자에 대한 포상과 참여주민들의 자활한마당 참여, 자활기업 등 유관기관들의 홍보부스 운영, 체험마당, 참여자 체육대회와 장기자랑 등 다채롭게 진행됐다.

 

지난 2000년 국민기초생활보장법 제정으로 자활사업이 시작된 후 인천의 자활사업은 광역자활센터 시범사업 실시, 희망리본사업, 광역자활기업 5개소 출범 등 전국적으로 모범이 되는 사업들을 많이 배출해 냈다.
  
또한, 인천지역 내에서 많은 자활기업을 배출해 저소득층의 사회적일자리를 창출해 왔으며, 최근에는 이들 기업 중 상당수가 지역과 함께 상생하면서 지역공동체를 활성화하고자 사회적기업·협동조합으로의 전환을 준비하는 한편, 지역에서 받아온 혜택을 또다른 일자리 창출을 통해 지역주민과 함께 하고자 노력해 왔다.

 

사업으로는 집수리사업, 청소, 재활용, 배송, 외식, 간병사업단 등 99개 사업단에 1,367명의 자활사업단 및 50개소에 400여명이 자활기업지원 등을 통해 인천의 사회적기업으로 전환 및 일자리 창출에 큰 역할을 하고 있다.


원본 기사 보기:ebreaknews.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