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콘서트’ 허민, 동방신기 느끼+아찔 유혹에 ‘광대폭발’

이민경 기자 | 기사입력 2014/01/26 [22:51]
▲ ‘개그콘서트’ 허민-동방신기 <사진출처=KBS2‘개그콘서트’ 캡처>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이민경 기자= 동방신기 유노윤호와 최강창민이 ‘개그콘서트’에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동방신기는 26일 방송된 KBS 2TV ‘개그콘서트’의 코너 ‘댄수다’에 깜짝 출연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날 동방신기는 “우리가 동방신기다”라며 자신들의 신곡 ‘썸씽(Something)’에 맞춰 스튜디오에 등장했다.
 
이어 최강창민은 허민에게 1집 앨범을 선물했고, 최강창민과 유노윤호는 앨범 속 곡 ‘허그(HUG)’의 가사인 ‘하루만 네 방의 침대가 되고 싶어’를 말하며 허민에게 다가갔다.
 
이에 허민은 “오늘 계탔다”라며 기쁨을 감추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또 유노윤호는 허민에게 “내가 누룽지를 해주겠다. 난 누룽지가 좋다. 눌러 붙어야 하니까”라고 말하며 느끼한 모습을 자아내 객석을 초토화 시켰다.
 
동방신기 허민을 접한 누리꾼들은 “동방신기, 허민 정말 계탔네” “동방신기, 개콘 출연 너무 웃겨” “허민, 동방신기랑 은근 잘 어울리네”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brnstar@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