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의 올레길 남해안 400km ‘여수갯가길’ 개통

26일 1코스 첫 개장...돌산공원~무술목 22.9km 민간주도형 걷기길 코스로 관심집중

이학철기자 | 기사입력 2013/10/24 [20:35]
남해안관광의 새로운 트랜드를 제시할 '여수갯가길' 첫코스가 오는 26일 오전 10시 여수시 돌산읍 우두리 유람선선착장 인근에서 개장식을 갖고 일반에 공개된다.

사단법인 여수갯가(이하 여수갯가 이사장 김경호)는 24일 "여수지역에 400km가 넘는 25여개의 친환경 힐링 갯가길 코스 개발을 추진해 오는 26일 첫 코스를 개장한다"고 밝혔다.
 
이번에 개장하는 첫코스는 돌산공원~무슬목에 이르는 22.9km코스로 12개구간으로 나뉜다.

지난 6월부터 ‘여수갯가길’ 개장을 준비해 온 여수갯가는 옛길 복원, 홈페이지 개설, 각종 편의시설 마련 등 실질적인 개장에 박차를 가해 왔다.

이번에 선보일 ‘여수갯가길’은 자연의 특성을 최대한 살리기 위한 작업으로 과거 낚시를 위해 갯가로 연결되던 길을 찾아내 복원하고, 묵은 길을 정비하는 등 친환경 걷기길을 개발하는데 주력했다.

자연훼손을 최소한으로 막으면서 ‘걷기꾼’들의 안전을 위해 친환경 매트와 친환경 로프, 바닷가로 밀려든 해양쓰레기를 활용해 길을 만들었다.

또한, 갯가길이 지나는 코스의 다양한 생활문화와 자연을 현대적 감각으로 되살린 스토리텔링, 멸종위기종 조사 등 갯가길의 자연 생태를 알려내는 작업들이 진행돼 왔다.

특히 그동안 많은 지자체들이 경쟁적으로 만든 ‘걷기길’들이 관주도로 많은 예산을 투입해 진행된 반면 ‘여수갯가길’은 뜻을 같이하는 일반인들이 사단법인을 구성해 민간주도형으로 조성됐다는 점에서 관심을 모으고있다.

실제 옛길 복원 등 현장 작업에는 지역내 봉사단체와 기업체, 일반 시민 등 다양한 계층이 자원봉사자로 참여했다.

또한, ‘여수갯가길’을 알리는 로고제작과 각종 안내판 디자인 등도 국내 최고의 전문가들이 재능기부로 힘을 보탰다.

총 연장 400km가 넘는 25여개의 친환경 힐링 갯가길 코스가 완성되면, ‘갯가길’은 하드웨어 중심의 여수 관광자원을 보완해 여수의 관광이미지를 제고하며 이로 인한 관광객의 증가와 관광 수입 증대에 일정부분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여수갯가 관계자는 "‘갯가길’은 그동안 소외되었던 섬 지역의 관광자원화에 기여할 것이며 시민들의 지역 환경․문화․역사에 대한 자긍심을 제고하고, 새로운 남해안의 관광브랜드로 자리매김 할 것"이라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전남동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