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4.12.19 [15:01]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엔터테인먼트 > 연예일반
오연서 측, 이장우와 열애 인정..“서로 알아가는 단계”
3일 한 매체 보도 통해 불거진 이장우와의 열애 소식에 오연서 측 인정, 네티즌 관심↑
 
박동제 기자
[브레이크뉴스=박동제 기자] 배우 오연서 측이 이장우와의 열애를 인정했다.
 
오연서와 이장우의 데이트 장면이 3일 오전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공개된 가운데 오연서 소속사 측 관계자는 <브레이크뉴스>와의 통화에서 “두 사람이 호감을 갖고 만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 오연서 이장우 열애 소식이 화제다. <사진출처=MBC>

 
이어 관계자는 “오연서와 이장우는 현재 함께 출연중인 MBC 일일드라마 ‘오자룡이 간다’ 촬영을 하면서 서로 챙겨주며 호감이 생긴 것 같다”며 “한달 전부터 좋은 만남을 갖고 있다. 이제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다”고 밝혔다.
 
한편, 오연서는 현재 ‘오자룡이 간다’에서는 이장우와,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그룹 엠블랙 멤버 이준과 가상부부로 출연 중이다.
 
특히 오연서는 지난해 열린 ‘2012 MBC연기대상’ 시상식 무대에 함께 오른 이준과 이장우 중 누가 더 좋냐는 질문에 “이준이 더 좋다”고 답한 바 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3/01/03 [11: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한해의 끝자락에서...
천기 명당, 금정산 고당봉 고모당-용왕굴!
폭우 속 침수된 자동차의 관리요령
중구난방 홍준표, 막말 준표 다음 막가파?
울진지역의 원전 사용이후 핵연료 공론화
남북정상회담 한반도 평화-통일 도움될까?
나이는 숫자에 불과하다!
정치인들이여! 정치 근본으로 돌아가세요!
북한 “서울 불바다 만들겠다” 협박과 대응
[기획연재-대기업 사회문화 재단] ⑥ 함께 잘 사는 공동체 실현 ‘아산나눔재단’
브레이크뉴스 정민우 기자= 국내 굴지의 대기업 창업주들은 어렵고 어지러운 시국에 기업을 설립하다보니 항시 경 ... / 정민우 기자
[기획연재-기업과 예술산업] ⑥영재 육성 앞장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브레이크뉴스 김여진 기자= ‘예술’은 인간의 ‘희∙노∙애∙락’을 표현하는 수단이자 깊은 감동 ... / 김여진 기자
[기획연재-비운의 정치인, 그들의 발자취] ⑤김사만, 정인소, 김대중 外
제헌국회가 개회된 1948년부터 66년에 이르는 대한민국 국회의 역사 속에서 수많은 인물들이 국회의원직을 거쳐 갔 ... / 김상래 기자
연예가 핫 클릭
장수원, 박기량 치명적 섹시 댄스에 ‘멘탈 강탈’..로봇도 남자였네
가수 장수원이 치어리더 박기량의 섹시 댄스에 눈을 떼지 못해 웃음을 자아냈다. 지난 18일 방송된 KBS 2TV ‘ ... / 이민경 기자
김준호 소속사 공동대표 김우종, 거액 횡령 후 잠적?..“형사고소 완료”
개그맨 김준호가 대표로 있는 코코엔터테인먼트가 공동대표 김우종 씨의 거액 횡령 혐의와 관련 공식입장을 밝혔다 ... / 박동제 기자
김정은 암살 소재 영화 ‘인터뷰’, 개봉 취소..테러 단체 협박 때문에?
영화 ‘인터뷰’ 개봉 취소 소식이 온라인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의 암살 ... / 박동제 기자
이성경 외모 망언에 여성들 ‘버럭’..뭐라고 했길래?
배우 이성경이 외모 망언을 해 화제다. 이성경은 지난 17일 방송된 온스타일 ‘겟잇뷰티’의 코너 ‘토킹 미 ... / 이민경 기자
노수람, 청룡영화제 초대받지 않은 손님?..소속사 측 “왜곡 보도” 분노
배우 노수람 측이 청룡영화제 ‘초대받지 않은 손님’ 논란에 대해 공식입장을 밝히며 해명에 나섰다. 18일 청 ... / 박동제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이 훈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