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4.09.01 [20:01]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엔터테인먼트 > 연예일반
오연서 측, 이장우와 열애 인정..“서로 알아가는 단계”
3일 한 매체 보도 통해 불거진 이장우와의 열애 소식에 오연서 측 인정, 네티즌 관심↑
 
박동제 기자
[브레이크뉴스=박동제 기자] 배우 오연서 측이 이장우와의 열애를 인정했다.
 
오연서와 이장우의 데이트 장면이 3일 오전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공개된 가운데 오연서 소속사 측 관계자는 <브레이크뉴스>와의 통화에서 “두 사람이 호감을 갖고 만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 오연서 이장우 열애 소식이 화제다. <사진출처=MBC>

 
이어 관계자는 “오연서와 이장우는 현재 함께 출연중인 MBC 일일드라마 ‘오자룡이 간다’ 촬영을 하면서 서로 챙겨주며 호감이 생긴 것 같다”며 “한달 전부터 좋은 만남을 갖고 있다. 이제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다”고 밝혔다.
 
한편, 오연서는 현재 ‘오자룡이 간다’에서는 이장우와,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그룹 엠블랙 멤버 이준과 가상부부로 출연 중이다.
 
특히 오연서는 지난해 열린 ‘2012 MBC연기대상’ 시상식 무대에 함께 오른 이준과 이장우 중 누가 더 좋냐는 질문에 “이준이 더 좋다”고 답한 바 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3/01/03 [11: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천기 명당, 금정산 고당봉 고모당-용왕굴!
중구난방 홍준표, 막말 준표 다음 막가파?
폭우 속 침수된 자동차의 관리요령
세월호 불통서 불거진 朴대통령 불통논란
“청와대 자숙 당부,반성과 사죄가 있어야”
공정위, “제재 통했다”..에어아시아 환불약관 수정
천주교와 정약종·약용 형제 '비극과 성공'
참된 민주주의의 큰 위기
세월호불통, 중심·신뢰부재 대한민국 기로
B/N 기획연재
7·30재보선-⑮ 노장 vs 신예 양자대결 ‘부산 해운대·기장갑’
‘7·30 재보선’이 불과 한 달여 앞으로 다가오면서 여의도 정가 1번지의 움직임이 빨라지고 있다. 6·4 지방선거 ... / 김여진 기자
[대기업 CEO 전격 해부]⑤ 이상철 LG유플러스 부회장
누구나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가 되고 싶은 욕망이 있다. 하지만 오로지 자신의 능력만으로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 ... / 조희정 기자
[★별 분야 甲]④ 김우빈, 핫한 공룡상..매력男 대세로 ‘우뚝’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스타들의 잠재된 끼는 무궁무진하다. 연기자, 가수 등 자신의 분야를 벗어 ... / 이민경 기자
연예가 핫 클릭
2PM 미친 거 아니야, 컴백 티저 공개..신나는 파티까지 ‘화제 만발’
그룹 2PM의 신곡 ‘미친 거 아니야’ 티저 이미지가 공개돼 반응이 뜨겁다. 1일 자정 2PM 공식 사이트와 소속 ... / 이민경 기자
강민호, ‘물병 투척’ 사과 “감정 조절 못했다. 깊이 반성 중”..징계는?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강민호 선수가 물병 투척 논란에 사과의 뜻을 전했다. 강민호는 앞서 지난달 30일 서 ... / 박동제 기자
손호영·아미 열애설..4개월째 핑크빛? ‘모락모락’
god 손호영과 신인가수 아미가 열애설에 휩싸였다. 1일 한 매체는 복수 연예 관계자의 말을 빌려 손호영이 9살 ... / 이민경 기자
류현진 복귀, 시즌 14승 달성 ‘화제만발’..코리안 몬스터의 위엄
부상에서 복귀한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27·LA 다저스)이 시즌 14승 달성에 성공했다. 1일(한국시간) 미국 ... / 박동제 기자
‘졸피뎀 복용 혐의’ 손호영, 기소유예 처분..그 이유는?
‘졸피뎀 복용’ 혐의로 입건된 가수 손호영(34)이 기소유예 처분을 받았다. 29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부(강해운 ... / 박동제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5(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이 훈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