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4.04.20 [22:03]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엔터테인먼트 > 연예일반
오연서 측, 이장우와 열애 인정..“서로 알아가는 단계”
3일 한 매체 보도 통해 불거진 이장우와의 열애 소식에 오연서 측 인정, 네티즌 관심↑
 
박동제 기자
[브레이크뉴스=박동제 기자] 배우 오연서 측이 이장우와의 열애를 인정했다.
 
오연서와 이장우의 데이트 장면이 3일 오전 한 매체의 보도를 통해 공개된 가운데 오연서 소속사 측 관계자는 <브레이크뉴스>와의 통화에서 “두 사람이 호감을 갖고 만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며 열애 사실을 인정했다.
 
▲ 오연서 이장우 열애 소식이 화제다. <사진출처=MBC>

 
이어 관계자는 “오연서와 이장우는 현재 함께 출연중인 MBC 일일드라마 ‘오자룡이 간다’ 촬영을 하면서 서로 챙겨주며 호감이 생긴 것 같다”며 “한달 전부터 좋은 만남을 갖고 있다. 이제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다”고 밝혔다.
 
한편, 오연서는 현재 ‘오자룡이 간다’에서는 이장우와, MBC ‘우리 결혼했어요’에서는 그룹 엠블랙 멤버 이준과 가상부부로 출연 중이다.
 
특히 오연서는 지난해 열린 ‘2012 MBC연기대상’ 시상식 무대에 함께 오른 이준과 이장우 중 누가 더 좋냐는 질문에 “이준이 더 좋다”고 답한 바 있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3/01/03 [11:30]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폭우 속 침수된 자동차의 관리요령
‘자문(自刎)’ 자결(自決)한 애국지사
중구난방 홍준표, 막말 준표 다음 막가파?
천기 명당, 금정산 고당봉 고모당-용왕굴!
김정은이여! 3백여명 위해 조의표해 봐요!
안될 이유 찾는 사람은 하나마나 실패한다
특별감흥 준 나무 십자가와 창기 십자가
부모의 헌신이 작은 영웅을 만든다
B/N 기획연재
[대기업 CEO 전격 해부]④ 황창규 KT 회장
누구나 자신의 분야에서 최고가 되고 싶은 욕망이 있다. 하지만 오로지 자신의 능력만으로 최고의 자리에 오르는 ... / 조희정 기자
[★별 분야 甲]③ 션, 아내 정혜영만 바라보는 ‘외조의 王’
다방면에서 활발한 활동을 펼치고 있는 스타들의 잠재된 끼는 무궁무진하다. 연기자, 가수 등 자신의 분야를 벗어 ... / 이민경 기자
[지금은 웹툰시대] ③ 한 작가 ‘킬러분식’
똑똑한 휴대폰으로 뭐든 다 할 수 있는 요즘, 서점에서 빌린 종이 만화책이 아닌 스마트폰으로 만화를 보는 웹툰 ... / 박윤경 기자
연예가 핫 클릭
‘잠수 사진 논란’ 허재혁, “군입대 결정..자숙의 시간 갖겠다”
욕조 잠수 사진으로 논란에 휩싸인 모델 허재혁이 논란을 해명하며 군입대를 결정했다. 허재혁은 “17일 새벽 ... / 이민경 기자
이인혜, 영화 ‘만추’ 논문 美 국제 학술 대회서 발표..어떤 내용?
배우 이인혜가 미국 국제 학술 대회의 발표자로 선정돼 영화 ‘만추’에 대한 연구 논문을 발표한다. 이인혜 ... / 이민경 기자
박인영, 세월호 침몰 사고 봉사활동 위해 진도행..“조금이나마 도움되길”
군복무 중인 슈퍼주니어 멤버 이특의 누나이자 배우인 박인영이 봉사활동을 위해 세월호 침몰 사고가 발생한 전남 ... / 박동제 기자
김정구, 세월호 침몰 사고 민간잠수부 합류..“잠수 인력이 필요합니다”
개그맨 김정구가 진도 여객선 세월호 침몰 사고 구조 작업에 민간 잠수부로 합류했다. 김정구는 지난 17일 자 ... / 박동제 기자
류현진, 7이닝 무실점으로 시즌 3승 ‘기뻐도 기뻐할 수 없는..’
류현진 3승이 화제다. LA 다저스 류현진이 18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 AT&T파크에서 열린 ... / 박윤경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5(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이 훈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