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5.01.26 [17:03]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엔터테인먼트 > 스포츠
한국, 올림픽 메달 순위 4위 ‘시선집중’..“1위 중국, 2위 미국, 5위 북한”
1일 현재 금 3, 은 2, 동 3 획득해 런던올림픽 종합 순위 4위로 복귀, 네티즌 응원 ‘봇물’
 
박동제 기자
[브레이크뉴스=박동제 기자] 한국이 2012 런던올림픽 메달 순위에서 4위를 기록하며 순항 중이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1일 현재 금메달 3개, 은메달 2개, 동메달 3개로 런던올림픽 메달 순위 6위에서 두 계단 상승하며 4위로 복귀했다.
 
▲올림픽 메달 순위에서 한국이 4위를 기록 중이다. <사진출처=네이버 올림픽 메달 순위 캡처>

 
사격 진종오, 여자 양궁대표팀에 이어 김재범이 지난달 31일(현지시각) 엑셀 런던 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유도 81kg급 결승에서 4년 전 2008 베이징올림픽 결승에서 패했던 올레 비쇼프(독일)를 맞아 유효승을 거두며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또한 여자 펜싱 에페 준결승전에서 ‘멈춰버린 1초’ 판정 논란으로 다 잡았던 메달을 놓친 신아람의 복수를 하듯 남자부 펜싱 플러레 최병철이 값진 동메달을 땄다.  
 
베이징올림픽에서 금메달 13개, 은메달 10개, 동메달 8개를 획득하며 종합 순위 7위를 차지했던 대한민국 대표팀은 런던올림픽에서도 금메달 10개와 종합 순위 10위권 내 진입을 목표로 삼고 있다.
 
한편, 런던올림픽 전체 메달 순위에서는 중국이 금 12개, 은 6개, 동 3개로 종합 1위에 올라있고, 미국이 금 9개, 은 8개, 동 6개로 그 뒤를 이어 2등에 랭크돼 있다.

3위는 프랑스로 금 4개, 은 2개, 동 2개를 목에 걸었고, 북한은 금 3개 동 1개를 획득해 한국에 이어 종합 5위를 기록 중이다.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12/08/01 [09: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북한 화가 작품 국내 첫 전시, 네덜란드 미술재단 때문에...
박정희 가옥 개방...5.16 군사쿠테타를 여기서 지휘했다?
인터넷 사라질 것, 무슨 뜻? 알고보니 인터넷이 침투한다는 뜻
국민모임 "근본적 개편 '세금혁명당'될 것"
카페 드롭탑, 고객 중심 외치더니 실상은 바보 취급?
대구 달서구, 훈계 중 열 받은 교사 학생 폭행
잇단 구급차 교통사고...아쉬운 시민의식
IS 일본인 인질 생사 “일본, 집단자위권 검토” 충격
추락하는 朴대통령 지지율‘30%대도 위태’
기자 칼럼&주장
[기자와 관점]MBC 권성민 PD 해고..“누가 누구를 망나니라고 부르는가?”
개인 SNS에 올린 웹툰이 문제가 돼 권성민 MBC PD가 사측으로부터 지난 21일 오후 해고 통보를 받았다. 권 PD의 해 ... / 임국정 기자
[기자와 관점] 너도나도 ‘허니버터’ 따라하기..카피제품 어디까지 가나
농심이 지난달 출시한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출시 한 달 만에 360만개를 판매하면서 월간 판매 신기록을 기록했 ... / 김주리 기자
[기자와 관점] 새정치, ‘연말정산 논란’ 與에 책임 전가하나?
새정치민주연합은 21일 연말정산 논란 책임과 관련해 “지난 2014년 1월 1일 급하게 세법 개정안을 처리한 야당으 ... / 염건주 기자
문화&인물
[인터뷰]‘허삼관’ 하지원, “쉽지않은 도전..예쁘게 봐줘서 감사해요”
‘시청률의 여왕’, ‘케미의 여신’ 등으로 불리며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웃고 울리는 ‘대한민국 톱 여배우’ 하 ... / 박동제 기자
[인터뷰] ‘오만과 편견’ 최진혁, 완벽함 추구하는 ‘진짜 배우’
최근 종영한 ‘오만과 편견’에서 ‘수석검사’의 모습을 완벽 소화한 배우 최진혁을 <브레이크뉴스>에서 만나봤다 ... / 이경미 기자
러시아 사로잡은 '지휘자 이영칠' 불가리아 전국투어 지휘
카리스마 지휘자로 잘 알려진 이영칠 지휘자가 불가리아의 소피아, 프로브디프, 파자르지크, 플레벤에서 2015년 첫 ... / 정리/박정대 기자
[인터뷰]‘허삼관’ 하정우, 연기부터 연출까지 모두 ‘만점’인 진정한 영화人!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흥행 배우’ 하정우가 영화 ‘허삼관’(1월 14일 개봉)으로 스크린에 돌아왔다. 하 ... / 박동제 기자
[인터뷰]‘SING SING SING’ 에디킴, 색다른 장르 도전 다재다능 ‘음악가’
가수 에디킴이 두 번째 미니앨범 ‘SING SING SING’ 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너 사용법’, ‘밀당의 고수’ ... / 이경미 기자
티나 박 “젊음, 불안할수록 아름다운거죠”
티나 박(Tina Park)은 한인 최초로 뉴욕증권거래소(NYSE) 감사부에서 일하다 9·11 테러를 겪은 후 선거 기금 모금 ... / 임국정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문일석(전화 010-2241-6882)/▲광고국장: 방명국(전화 010-2251-9827)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