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북 전주 완산署, 물품 판매 사기 20대 영장

김현종 기자 | 기사입력 2012/03/09 [10:47]

훔친 휴대폰과 주민등록증을 이용, 통장을 개설한 뒤 중고나라 카페에 스포츠용품을 판매한다고 속이는 수법으로 돈을 입금 받아 가로챈 20대가 경찰의 수사에 덜미를 잡혔다.

전북 전주 완산경찰서는 9일 정 모씨를 명의도용 및 사기 혐의로 구속 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정씨는 지난해 12월 1일 다른 사람 명의로 개설한 통장과 이름을 사용해 모 인터넷 사이트 중고나라 카페에 물품을 판매한다고 속여 김 모씨(20)등 16명으로부터 140만원을 입금 받은 혐의다.

조사 결과 정씨는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르기 위해 다른 사람의 휴대폰과 주민등록증을 훔친 것으로 드러났다.

/ 김현종 기자
광고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