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영남 "나는 친일파"에 네티즌 분노

TV통해 "일본을 알고 좋은 것은 본받자", 전여옥 '일본은 없다' 비판

권연태 | 기사입력 2005/01/11 [15:26]

자유로운 영혼을 표방하는 이 시대의 '예인' 조영남이 때 아닌 친일 발언으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

조영남은 1월9일 방영된 mbc의 2부작 다큐멘터리 '거울속의 한일' 중 '화투와 단무지'에서 자신을 '친일파'로 지칭한 바 있다.

문제가 된 것은 바로 이 친일파 발언. 네티즌들은 그 말이 나오기 무섭게 엄청난 비판을 쏟아 부었다.

네티즌과 시청자들은 조영남의 앞의 발언인 한류에 대해 효과적으로 이용하자는 말에는 찬성한다고 밝히고 있다. 네티즌들이 문제로 삼는 것은 친일파라는 언급이다.

한 시청자는 "조영남의 말 한마디가 이러한 반향을 불러일으킬지 몰랐다"며 "하울의 움직이는 성이 국내 개봉작 박스 오피스 톱을 차지하고, '한류' '한류' 하지만 우리에겐 아직 일본은 예민한 것만 같다"고 말했다.

또 한 네티즌은 "초난강이나 일본의 대스타들이 한국에서 활약하는 것에 대해 우리가 배용준이나 류시원처럼 국민적으로 관심을 갖고 따뜻하게 환영했는지는 생각해 봐야 할 문제 아니냐"고 반문했다.

일본문화를 글로벌적 사고로 포용하고 조영남을 이해하자는 이러한 소수의 흐름과는 달리 대다수 네티즌들은 조영남의 발언에 대해 여전히 큰 분노를 느끼고 있다. 특히 그 프로그램을 본 시청자들은 친일파와 일본과 친하다는 의미와는 다르다는 것을 강조했다.

한 네티즌은 "친일파가 아닌 우리 국민과 민족에게 사죄하십시오"라며 격앙된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반박하는 네티즌들도 있다. 한 네티즌은 "그때 당시 대화의 흐름상 진심으로 자기가 친일파다"라고 말한 것 같지는 않다고 두둔했다.

하지만 논란은 쉬이 잠들지 않을 것 같은 분위기로 흘러가고 있다. 네티즌들은 "조영남이 초난강이 만든 영화 호텔 비너스에 대해 평가하며 한국을 비하하는 듯한 인상을 주기도 했었다"며 그가 얼마 전 기고했던 글들까지 들춰내며 성토하고 있다.

이 '친일 발언'은 '자유인' 조영남에게만 채워진 족쇄는 아닐 듯싶다. 이것은 워낙 예민한 사안이어서 연예계에 거대한 이슈가 될 전망이다.

mbc가 전파를 내보낸 2부작 다큐멘터리 ‘거울속의 한일’(9일 오후 10시 35분)중 2부 ‘화투와 단무지’에서 조영남은 자신을 ‘친일파’(일본을 알고 좋은 점은 본받자라는 의미)라고 소개한 뒤 전여옥 의원의 저서 ‘일본은 없다’를 강한 어조로 비판했었다. 

권연태 기자 hotdog@gonews.co.kr

고뉴스 다른기사 보기 http://www.gonews.co.kr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 네바다 2005/01/15 [01:13] 수정 | 삭제
  • 사람은 많이 알고 많이 생각하면 저 따위로 막말하지 않는 법
  • ㅋㅋ 2005/01/13 [15:19] 수정 | 삭제
  • 서울대 간판 하나로 놀고먹는 대표적 인물..ㅋㅋㅋㅋㅋㅋ
  • TV에서 2005/01/11 [22:38] 수정 | 삭제
  • 개영남 개호동 개덕화 개용옥(이놈은 학자가 아니다. 3류 딴따라이지)
    이 네놈은 특히 더럽게 불쾌하더군.
    이 네놈 안보이면 TV 볼 맛이 날텐데.
  • 조영남 옆집개 2005/01/11 [21:03] 수정 | 삭제
  • 일본 포르노를 좀 봤구먼
    일본 여자들이 왔다라는 것을 아는모양이구먼.
  • 동의 2005/01/11 [18:06] 수정 | 삭제
  • 윗글은 내생각과너무 같아서....
    동의함
  • 쓴소리 2005/01/11 [17:47] 수정 | 삭제
  • 밥 맛 없는 인간이 결국 사고치는군

    나는 조영남 이 인간보면 TV채널 바로 돌려버린다

    심심하면 국내에 들어와 출연료 벌어서 외국나가 탕진하고 다니는 인간

    쟈기 말라도 세계 웬만한 국가는 다 가봤다고 자랑하는 인간이다.

    도대체 저 인간 매력이 뭐길래 방송사는 자주 출연시키는지 모르겠다.

    제대로 히트한 노래가 있기나하나? 제비? 그거 외국 곡 번언 곡이지

    철없는 여자들 앉혀놓고 이상 아릇한 농담 찌껄이는 인간

    요즘 패티 김 디너 쑈 하던데 이 인간도 돈 벌러 왔나?

  • 태도가 영 2005/01/11 [16:58] 수정 | 삭제
  • 좀 자제하면 좋겠다.
    친일파 관련 발언도 오해할 소지가 있었고 태도도 아주 몰상식했다.
    그리고
    "그 여자가 그런 말 할수있나?" 라니 당신은 한번 모리 빌딩 갔잖아...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