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리스’ 이병헌 사탕키스, 日 여심도 “녹였다”

온라인뉴스팀 | 기사입력 2010/05/02 [05:31]
지난 주부터 일본 방영을 시작한 드라마 ‘아이리스’가 수요일 방송 후 네티즌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일본의 가장 큰 휴일인 골든위크 때문에 금요일 집계된 시청률표에서 ‘아이리스’는 8.8%의 수치를 기록했다. 첫 회의 10.1%에 비해서는 다소 하락한 수치지만 떨어지긴 했지만 타 드라마와 비교하면 큰 저하률은 아니라는 평.
 

 
시청률이 1회에 비해 주춤하긴 했지만 수요일 방송 이후 ‘아이리스’에 대한 일본 네티즌들의 반응은 뜨거웠다. 특히, 한국에서도 큰 화제가 되었던 이병헌과 김태희의 ‘사탕키스’는 일본 네티즌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일본 네티즌들은 자신들의 블로그를 통해 ‘사탕키스’에 대한 열렬한 반응을 보였다.

한 블로거는 “정말 영상이 영화처럼 아름다웠다. 아키타에서의 연애신들이 정말 행복해 보였고, 이병헌씨가 직접 제안했다고 들었던 캔디키스 신을 드디어 볼 수 있어서 좋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블로거들은 “액션신도 많고 주인공들의 캔디키스도 정말 한국스러운 연출이라 좋았다”, “잘 짜여진 대본 속에 달콤한 연애 장면까지 들어있어서 대단한 것 같아. 영화 같은 드라마라서 정말 볼거리가 많다”, “아이리스의 달콤한 연애장면들 때문에 또 한류가 다시 타오를 것 같다”며 흥분된 마음을 감추지 못했다.
 
전작 ‘아름다운 날들’에서 로맨틱한 모습으로 일본 여성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이병헌의 새로운 러브신으로 전작과는 다른 색다른 매력을 느끼며 가슴이 설랬다는 의견도 다수 올라왔다.
 
tbs측은 “다음 주부터 본격적으로 이병헌의 첩보액션이 등장하며 시청률이 다시 반등세를 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밝혔다.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 기사를 후원하고 싶습니다.

독자님의 작은 응원이 큰 힘이 됩니다.
후원금은 인터넷 신문사 '브레이크뉴스' 발전에 쓰여집니다.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