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세븐틴 ‘17 IS RIGHT HERE’, 日 오리콘 주간 앨범 1위..해외 아티스트 신기록

해당 차트 통산 12번째 정상, 독보적인 현지 인기 입증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4/05/07 [09:14]

▲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 <사진출처=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소속사 하이브 레이블 플레디스엔터테인먼트는 7일 “그룹 세븐틴(에스쿱스, 정한, 조슈아, 준, 호시, 원우, 우지, 디에잇, 민규, 도겸, 승관, 버논, 디노)이 베스트 앨범 ‘17 IS RIGHT HERE’로 오리콘 차트 정상을 밟았다”고 밝혔다.

 

7일 일본 오리콘에 따르면, 세븐틴 베스트 앨범 ‘17 IS RIGHT HERE’는 33만 3000장의 판매량을 기록하며 최신 주간 앨범 랭킹(5월 13일 자/집계기간 4월 29일~5월 5일) 1위에 올랐다. 이는 해외 남녀 아티스트를 통틀어 올해 가장 많은 주간 앨범 판매량이다.

 

또한 세븐틴은 이 차트에서 통산 12번째 정상을 찍으며 해외 아티스트 최다 1위 기록 행진을 이어갔다. 2021년 미니 9집 ‘Attacca’ 기준으로는 8개 작품 연속 1위이기도 하다.

 

‘17 IS RIGHT HERE’는 베스트 앨범으로는 이례적인 성과를 내며 국내외 주요 차트 1위를 석권하고 있다. 이 앨범은 지난달 29일 발매 당일 더블 밀리언셀러를 달성했고, 초동(발매 직후 일주일 간의 음반 판매량)은 296만장을 넘겨 한터차트의 주간차트 1위로 직행했다.

 

베스트 앨범의 타이틀곡 ‘MAESTRO’는 발매 직후 전 세계 32개 국가/지역 아이튠즈 ‘톱 송’ 차트 정상을 휩쓸며 월드와이드 송 차트 1위에 올랐다. 멜론, 지니뮤직, 벅스 등 국내 음원 차트에서는 ‘MAESTRO’를 비롯해 ‘LALALI’, ‘Spell’, ‘청춘찬가’ 등 베스트 앨범에 실린 유닛 신곡 모두 상위권에 진입, ‘명곡 부자 세븐틴’의 면모를 보여줬다.

 

한편, 세븐틴은 일본 초대형 스타디움 투어를 통해 ‘K팝 최고 그룹’ 명성을 다시 한번 입증할 전망이다. 이들은 오는 18~19일 오사카 얀마 스타디움 나가이,  25~26일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에서 ‘SEVENTEEN TOUR ‘FOLLOW’ AGAIN’을 개최한다. 특히 가나가와 닛산 스타디움은 회당 7만 명 이상의 관객을 수용할 수 있는 일본 최대 규모 공연장이라 글로벌 팬들의 기대감이 치솟고 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EVENTEEN’s ‘17 IS RIGHT HERE’ takes first place in Japanese Oricon weekly album…a new record for an overseas artist

 

Ranked 12th in total on this chart, proving unrivaled local popularity

 

 

Reporter Park Dong-je of Break News = On the 7th, the agency Hive Label Pledis Entertainment said, “Group Seventeen (S.Coups, Jeonghan, Joshua, Jun, Hoshi, Wonwoo, Woozi, The8, Mingyu, DK, Seungkwan, Vernon, Dino) won the best album.” “17 IS RIGHT HERE’ topped the Oricon chart.”

 

According to Japan's Oricon on the 7th, Seventeen's best album '17 IS RIGHT HERE' recorded sales of 333,000 copies and ranked first in the latest weekly album ranking (as of May 13th/counting period from April 29th to May 5th). It went up. This is the highest weekly album sales this year among foreign male and female artists.

 

Additionally, Seventeen topped this chart for the 12th time in total, continuing the record for the most number one positions among foreign artists. Based on the 9th mini album ‘Attacca’ in 2021, it is also ranked first for 8 consecutive works.

 

‘17 IS RIGHT HERE’ has achieved exceptional results as a best album and is sweeping the top spots on major charts at home and abroad. This album achieved a double million-seller on the day of release on the 29th of last month, and the initial album sales (album sales in the week immediately after release) exceeded 2.96 million copies, going straight to No. 1 on Hanteo Chart's weekly chart.

 

The title song of the best album, ‘MAESTRO’, swept the top of the iTunes ‘Top Song’ charts in 32 countries/regions around the world immediately after its release and ranked first on the Worldwide Song Chart. On domestic music charts such as Melon, Genie Music, and Bugs, all new unit songs from the best albums, including ‘MAESTRO’, ‘LALALI’, ‘Spell’, and ‘Hymn to Youth’ all entered the top ranks, showing the side of ‘Seventeen, rich in famous songs.’

 

Meanwhile, Seventeen is expected to once again prove its reputation as the ‘best K-pop group’ through a huge stadium tour in Japan. They will be holding ‘SEVENTEEN TOUR ‘FOLLOW’ AGAIN’ at Yanmar Stadium Nagai, Osaka on the 18th and 19th and at Nissan Stadium in Kanagawa on the 25th and 26th. In particular, Kanagawa Nissan Stadium is the largest concert hall in Japan, capable of accommodating more than 70,000 spectators per performance, so global fans' expectations are soaring.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