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5.04.01 [00:12]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
전-의경 41% 가혹행위 경험, 이럴수가
구타를 당한 이들의 21.9%는 '매일 맞았다'고 응답 "충격"
 
임명섭 기자
전경과 의경들이 부대 안에서 구타등 갖가지 가혹행위와 성추행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이 엊그제 또 공개됐다.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지만 국가인권위원회의 설문조사 결과 전,의경 10명 중 1명은 성적 괴롭힘을 12.4%는 구타나 가혹행위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나 또 다시 충격을 주었다 . 

국가인권위원회가 전국의 전 ,의경 1천3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의 41.1%가 구타,집합,얼차기 등의 가혹행위를 경험했고, 10%가 각종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답 했다.  
 
특히 구타를 당한 이들의 21.9%는 '매일 맞았다'고 응답했고 구타를 당했을 때 가해자를 '죽이고 싶도록 미웠다' , 복무이탈이나 자살하고 싶었다'는 반응도 각각 66%와 14.8%에 이르렀다 한다. 
 
구타는 매일 맞거나 적어도 1주일에 1회 정도씩 매를 맞았으며 이런 인권침해 발생 시간은 거의가 취침점호 전후와 시위진압 출동 버스 안에서 잦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구타와 가혹행위는 기동대 근무자에게 70%가 집중돼, 다른 부대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알려 졌다.  
 
또 구타 피해자는 전입 후 3개월 이내의 이경이 68%나 차지했다.  실제로 자살을 시도했던 대원도 2.2%나 있었다는 구체적인 실상이 드러나 전,의경 관리에 허술함을 입증한 셈이됐다.

지난 6월의 전경부대 알몸진급식 같은 사건이 발생하는 것도 이를 보면 이상할 게 없다. 항상 출동 대기 상태의 긴장,군기잡기, 불규칙한 식사 등 열약한 근무환경으로 인해 정신과 치료를 받는 전,의경들도 점차 늘고 있다니 놀랍기만 하다.  
 
이 같은 전,의경의 피해자 수는 지난2001년 123명에서 지난해는 187명으로 급증했고 자살도 올들어 7명으로 지난해 전체 6명을 이미 넘어섯다. 
 
전·의경들의 인권침해는 군(軍)과 같이 어느 정도 예상은 돼 온 일이다.      
 
그러나 인권위의 이번 조사결과는 전,의경 관리가 얼마나 허술했었는지를 말해 주어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도 군대에서의 인권침해는 사회문제가 된 반면, 전·의경의 인권은 거의 논의조차 없이 버림받아 온 실정였다.  다 같이 국방의무를 이행하면서도 군에 비해 전,의경의 수가 3만7천여명밖에 않돼 적다는 이유 대문으로 전,의경의 인권이 사실상 관심 밖의 일이 되고 있다면 큰 잘 못이다.

또 전·의경 관리를 책임 맡고 있는 경찰 간부들의 의식도 차제에 바뀌져야 하고 처우개선도 시급한 과제로 남아 있다. 경찰 당국은 지금부터라도 전,의경 내무생활에 대한 관리와 감독에 혼선을 다해야 한다.    관리 인원이 적다는 이유로 현재처럼 선임 전,의경들에게만 내무생활의 관리를 맞게서는 안된다.  
 
앞으로는 부대안에서 이러한 부당한 행위가 고개를 들지 않도록 분위기를 따뜻하고 협력적인 쪽으로 이끌고 나가야 할줄 안다.  

늘 국민의 곁에서 경찰의 보조역활로 집회나 시위에 동원되고 있는 전,의경의  열악한 근무환경 등을 정밀 점검하여 개선 방안도 속히 마련해야 한다.  
 
걸핏하면 시위대에게 쇠파이프 등으로 두들겨 맞고 심지어 실명까지 한 전,의경도 있다. 이런 마당에 부대 내부에서까지 폭력,성추행에 시달린 다면 이들의 정서가 황페해지고 사기가 저하되면 인권침해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의 몫으로 되돌아 올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5/11/14 [11: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대우건설, 동탄2신도시 2차 푸르지오 분양 실시
새정연, 관악을에 출마한 정동영...맹비난
경남 무상급식 마지막 날…‘종북몰이’ 논란
엔씨소프트, 김택진 대표 재선임 뒷말 무성
카페베네, 연이은 해외 잡음..이미지 악화
안상수 “인천 부채급증? 악성 아닌 투자성”
맥도날드, 3000원 ‘빅맥 맥런치 콤보’ 한정판매 진행
서희건설, 시흥 조합아파트 공급..3월 6800세대 오픈
정동영, 단숨에 관악을 '야권1위'로 올라서
기자 칼럼&주장
[기자와 관점] 무분별한 연예인 ‘파파라치컷+열애설’, 사생활 보장은?
파파라치컷과 함께 터지는 연예인 열애설은 네티즌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하다. 이때 그 화젯거리에만 집중 ... / 이경미 기자
[기자와 관점] 기준금리 1%대 시대..“국민이 살아야 국가가 산다”
한국은행(이하 한은)이 지난 12일 기존 연 2%에서 연 1.75%로 기준금리를 인하하며 기준금리가 사상 첫 1%대를 기 ... / 임국정 기자
[기자와 관점] ‘CCTV 의무화’ 영유아보육법 졸속 상정 그만!
어린이집 CCTV(폐쇄회로 TV) 설치를 의무화하는 내용의 영유아보육법 일부개정안이 지난 3일 국회 본회의를 끝내 ... / 염건주 기자
[기자와 관점] 패블릿에 밀린 태블릿..부활 방법은?
태블릿 PC(Tablet PC)는 부진했고, 패블릿(Phablet)은 성장했다. 현재 스마트 기기 시장 상황이다. 2014년 태블릿 ... / 김영록 기자
경제 브리핑
[창간 12주년 연속기획]국내 IT산업 붕괴 위기 ‘적신호’
대내외적으로 악재에 직면에 있는 우리나라 산업계가 이를 타개하고 ‘유종의 미’를 얻게 될지 각 업계 상황에 대 ... / 이지완 기자
[창간 12주년 연속기획] 미래 이끌 기업들..샘표, 우리 맛으로 ‘세계인’ 사로잡다
샘표는 지난 1946년 8월, 간장은 집에서 담가 먹는 것이라고 생각했던 당시 대중의 편견을 깨고 간장을 대량 생산 ... / 김수경 기자
제2 중동 붐,정부차원 TF팀 출범이 원동력
아무리 좋은 일이라도 반대 의견은 있기 마련이다. 이게 바로 자유경제의 원리로서 경쟁을 통한 자본주의 기본이 ... / 임은모 글로벌 칼럼니스트
정몽구 회장 “미국 고객만족 해답은 품질”
정몽구 현대자동차그룹 회장이 미국과 멕시코를 방문하는 올해 첫 번째 출장에 나섰다. 정몽구 회장은 24일 출국해 ... / 김영록 기자
[창간 12주년 인터뷰] 조종남 퍼플랩 대표 “게임 바라보는 시선이 걸림돌”
게임시장이 문화사업으로 성장함에 따라 중요성이 언급되는 가운데 게임을 바라보는 사회적 분위기는 여전히 냉랭 ... / 진범용 기자
[인터뷰]보이프렌드, 자유로움+순수함 갖춘 진정한 ‘한류돌’
대한민국을 넘어 전세계로 뻗어가고 있는 그룹 보이프렌드(영민 광민 민우 현성 정민 동현)가 네 번째 미니앨범 ‘ ... / 박동제 기자
[인터뷰]‘화정’ 이연희, “차승원의 개인적인 팬..정말 큰 영광”
   브레이크뉴스박동제기자=오는4월첫방송을앞둔MBC54주년월화드라마‘화정’에서정명공주역을맡은 ... / 박동제 기자
[인터뷰]‘화정’ 차승원, “자연스러운 광해 캐릭터 만들기 위해 노력 중”
오는 4월 첫 방송을 앞둔 MBC 54주년 월화드라마 ‘화정’ 촬영에 여념이 없는 배우 차승원이 현재 가장 사랑 받는 ... / 박동제 기자
[인터뷰]온주완, ‘믿고 보는 배우’로 거듭난 이 남자!..연기열정까지 ‘활활’
최근 14.8%라는 높은 시청률로 대단원의 막을 내린 SBS 드라마 ‘펀치’를 통해 성공적인 안방극장 컴백을 마친 배 ... / 박동제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문일석(전화 010-2241-6882)/▲광고국장: 방명국(전화 010-2251-9827)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