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페이지로
즐겨찾기에 추가
편집 2015.01.27 [12:03]
전체기사   정치  사회  경제  엔터테인먼트  생활/문화  스포츠  국제  과학/IT  칼럼  동영상  포토  브랜드뉴스  쇼핑



HOME > >
전-의경 41% 가혹행위 경험, 이럴수가
구타를 당한 이들의 21.9%는 '매일 맞았다'고 응답 "충격"
 
임명섭 기자
전경과 의경들이 부대 안에서 구타등 갖가지 가혹행위와 성추행에 시달리고 있다는 사실이 엊그제 또 공개됐다.  
 
새삼스러운 일은 아니지만 국가인권위원회의 설문조사 결과 전,의경 10명 중 1명은 성적 괴롭힘을 12.4%는 구타나 가혹행위를 경험했다고 응답한 것으로 나타나 또 다시 충격을 주었다 . 

국가인권위원회가 전국의 전 ,의경 1천344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설문 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의 41.1%가 구타,집합,얼차기 등의 가혹행위를 경험했고, 10%가 각종 성추행을 당한 것으로 답 했다.  
 
특히 구타를 당한 이들의 21.9%는 '매일 맞았다'고 응답했고 구타를 당했을 때 가해자를 '죽이고 싶도록 미웠다' , 복무이탈이나 자살하고 싶었다'는 반응도 각각 66%와 14.8%에 이르렀다 한다. 
 
구타는 매일 맞거나 적어도 1주일에 1회 정도씩 매를 맞았으며 이런 인권침해 발생 시간은 거의가 취침점호 전후와 시위진압 출동 버스 안에서 잦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구타와 가혹행위는 기동대 근무자에게 70%가 집중돼, 다른 부대보다 훨씬 많은 것으로 알려 졌다.  
 
또 구타 피해자는 전입 후 3개월 이내의 이경이 68%나 차지했다.  실제로 자살을 시도했던 대원도 2.2%나 있었다는 구체적인 실상이 드러나 전,의경 관리에 허술함을 입증한 셈이됐다.

지난 6월의 전경부대 알몸진급식 같은 사건이 발생하는 것도 이를 보면 이상할 게 없다. 항상 출동 대기 상태의 긴장,군기잡기, 불규칙한 식사 등 열약한 근무환경으로 인해 정신과 치료를 받는 전,의경들도 점차 늘고 있다니 놀랍기만 하다.  
 
이 같은 전,의경의 피해자 수는 지난2001년 123명에서 지난해는 187명으로 급증했고 자살도 올들어 7명으로 지난해 전체 6명을 이미 넘어섯다. 
 
전·의경들의 인권침해는 군(軍)과 같이 어느 정도 예상은 돼 온 일이다.      
 
그러나 인권위의 이번 조사결과는 전,의경 관리가 얼마나 허술했었는지를 말해 주어 충격이 아닐 수 없다.

그런데도 군대에서의 인권침해는 사회문제가 된 반면, 전·의경의 인권은 거의 논의조차 없이 버림받아 온 실정였다.  다 같이 국방의무를 이행하면서도 군에 비해 전,의경의 수가 3만7천여명밖에 않돼 적다는 이유 대문으로 전,의경의 인권이 사실상 관심 밖의 일이 되고 있다면 큰 잘 못이다.

또 전·의경 관리를 책임 맡고 있는 경찰 간부들의 의식도 차제에 바뀌져야 하고 처우개선도 시급한 과제로 남아 있다. 경찰 당국은 지금부터라도 전,의경 내무생활에 대한 관리와 감독에 혼선을 다해야 한다.    관리 인원이 적다는 이유로 현재처럼 선임 전,의경들에게만 내무생활의 관리를 맞게서는 안된다.  
 
앞으로는 부대안에서 이러한 부당한 행위가 고개를 들지 않도록 분위기를 따뜻하고 협력적인 쪽으로 이끌고 나가야 할줄 안다.  

늘 국민의 곁에서 경찰의 보조역활로 집회나 시위에 동원되고 있는 전,의경의  열악한 근무환경 등을 정밀 점검하여 개선 방안도 속히 마련해야 한다.  
 
걸핏하면 시위대에게 쇠파이프 등으로 두들겨 맞고 심지어 실명까지 한 전,의경도 있다. 이런 마당에 부대 내부에서까지 폭력,성추행에 시달린 다면 이들의 정서가 황페해지고 사기가 저하되면 인권침해의 피해는 고스란히 국민들의 몫으로 되돌아 올 수 밖에 없기 때문이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기사입력: 2005/11/14 [11:37]  최종편집: ⓒ 브레이크뉴스
요즘 공감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가장 많이 읽은 기사
북한 화가 작품 국내 첫 전시, 네덜란드 미술재단 때문에...
박정희 가옥 개방...5.16 군사쿠테타를 여기서 지휘했다?
인터넷 사라질 것, 무슨 뜻? 알고보니 인터넷이 침투한다는 뜻
국민모임 "근본적 개편 '세금혁명당'될 것"
카페 드롭탑, 고객 중심 외치더니 실상은 바보 취급?
대구 달서구, 훈계 중 열 받은 교사 학생 폭행
IS 일본인 인질 생사 “일본, 집단자위권 검토” 충격
잇단 구급차 교통사고...아쉬운 시민의식
추락하는 朴대통령 지지율‘30%대도 위태’
기자 칼럼&주장
[기자와 관점]MBC 권성민 PD 해고..“누가 누구를 망나니라고 부르는가?”
개인 SNS에 올린 웹툰이 문제가 돼 권성민 MBC PD가 사측으로부터 지난 21일 오후 해고 통보를 받았다. 권 PD의 해 ... / 임국정 기자
[기자와 관점] 너도나도 ‘허니버터’ 따라하기..카피제품 어디까지 가나
농심이 지난달 출시한 '수미칩 허니머스타드'가 출시 한 달 만에 360만개를 판매하면서 월간 판매 신기록을 기록했 ... / 김주리 기자
[기자와 관점] 새정치, ‘연말정산 논란’ 與에 책임 전가하나?
새정치민주연합은 21일 연말정산 논란 책임과 관련해 “지난 2014년 1월 1일 급하게 세법 개정안을 처리한 야당으 ... / 염건주 기자
남상미 결혼, 품절녀 등극한 여배우의 본식 사진 살펴보니
‘아름다운 1월의 신부’로 지난 24일 결혼식을 올린 배우 남상미의 행복이 가득 묻어나는 본식 사진이 공개됐다. ... / 박동제 기자
혜문 “세상을 변화시킬 정의 칼을 뽑아라!”
얼마 전 훈민정음을 국보 1호로 하자는 서명 운동이 10만 명을 훨씬 넘겨 달성됐다는 소식이 들려왔다. ‘브레이크 ... / 임국정 기자
[인터뷰]‘허삼관’ 하지원, “쉽지않은 도전..예쁘게 봐줘서 감사해요”
‘시청률의 여왕’, ‘케미의 여신’ 등으로 불리며 안방극장과 스크린을 웃고 울리는 ‘대한민국 톱 여배우’ 하 ... / 박동제 기자
[인터뷰] ‘오만과 편견’ 최진혁, 완벽함 추구하는 ‘진짜 배우’
최근 종영한 ‘오만과 편견’에서 ‘수석검사’의 모습을 완벽 소화한 배우 최진혁을 <브레이크뉴스>에서 만나봤다 ... / 이경미 기자
러시아 사로잡은 '지휘자 이영칠' 불가리아 전국투어 지휘
카리스마 지휘자로 잘 알려진 이영칠 지휘자가 불가리아의 소피아, 프로브디프, 파자르지크, 플레벤에서 2015년 첫 ... / 정리/박정대 기자
[인터뷰]‘허삼관’ 하정우, 연기부터 연출까지 모두 ‘만점’인 진정한 영화人!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흥행 배우’ 하정우가 영화 ‘허삼관’(1월 14일 개봉)으로 스크린에 돌아왔다. 하 ... / 박동제 기자
[인터뷰]‘SING SING SING’ 에디킴, 색다른 장르 도전 다재다능 ‘음악가’
가수 에디킴이 두 번째 미니앨범 ‘SING SING SING’ 으로 돌아왔다. 지난해 ‘너 사용법’, ‘밀당의 고수’ ... / 이경미 기자


  개인정보취급방침회사소개기사제보자유게시판기사검색
편집국 :서울시 서대문구 서소문로 55-7(옛 주소 : 서울시 서대문구 합동 21-27) 우편번호 120-030
편집국 전화 : (02)363-9546 ㅣ 팩스 : (02)363-9547 등록번호(등록일) : 서울 아00093(2005.10.25)
발행인 겸 편집인 : 문일석 / 편집국장 : 문일석(전화 010-2241-6882)/▲광고국장: 방명국(전화 010-2251-9827)ㅣ 사업자등록번호 : 110-81-61230 ㅣ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서대문 제485호
Copyright ⓒ 1999-2011 브레이크뉴스. All rights reserved. Contact 119@break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