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깊어가는 가을, 전남 산책 명소서 유유자적 걸어보세요

전남도, 가사리생태공원·고하도·기찬묏길·달마고도 4곳 추천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3/11/14 [17:08]
▲ 영암 기찬묏길    



(무안=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전남도는 만추의 정취를 만끽할 산책 명소로 여수 가사리 생태공원, 목포 고하도, 영암 기찬묏길, 해남 달마고도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여수 가사리 생태공원은 바다와 하천이 만나는 넓은 습지로, 갈대밭 사이를 산책할 수 있는 데크길이 조성됐다. 이곳 방조제에서 보이는 흩날리는 갈대밭과 노을 경관이 아름다워 국토교통부 ‘남해안 오션뷰 20’에 선정되기도 했다. 산책뿐만 아니라 근처 가사리 생태교육관에서 자전거를 대여해 라이딩하며 생태공원의 풍광을 만끽할 수 있다.


목포 고하도해상테마크에 위치한 해상데크길은 이순신 장군이 명량대첩에서 대승한 후 머물렀던 고하도를 한 바퀴 둘러볼 수 있도록 조성된 바다 위 둘레길이다.용머리탐방로, 해안동굴탐방로, 용오름둘레길 3구간으로 나뉜다. 용머리탐방로는 낙조가 아름다운 코스로 일몰시간에 맞춰 걸어보면 좋다. 최근 조성된 보행 약자를 위한 경사형 엘리베이터를 이용해 편리하게 고하도를 둘러볼 수 있다.


영암 기찬묏길은 월출산의 기(氣)를 느낄 수 있는 힐링 산책로다. 40㎞에 이르는 기찬묏길은 기를 체험하고 이해하는 길(6.7km), 문화를 체험하는 길(7.9km), 왕인박사·도선국사 역사 체험 길(7.8km), 생태체험 길(8.9km), 오감체험 길(8.2km), 5가지 테마로 조성됐다. 산수유, 벚나무, 단풍 등 다양한 수종을 심어 관광객뿐만 아니라 군민에게도 사계절 내내 사랑받는 산책 명소다. 자세한 내용은 영암군 산림휴양과로 문의하면 된다.


해남 달마고도는 땅끝마을 아름다운 절 미황사가 있는 달마산에 조성된 둘레길이다. 달마산의 빼어난 산세와 어우러진 다도해의 절경을 감상하며 걸어볼 수 있다. 이 둘레길은 출가길(2.71㎞), 수행길(4.37㎞), 고행길(5.63㎞), 해탈길(5.03㎞) 등 4개 코스로 이뤄졌다. ‘달마고도 모바일 스탬프 투어’를 이용해 기념품도 받고 완주의 뿌듯함을 배로 느낄 수 있다.자세한 내용은 해남군청 누리집 문화관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조대정 전남도 관광과장은 “자연에서 즐기는 산책은 스트레스를 낮추고 지친 일상에 활력을 준다”며 “전남 산책명소에서 건강도 챙기면서 무르익은 가을의 정취를 만끽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As autumn deepens, take a leisurely walk at a walking spot in Jeollanam-do.

Recommended 4 places in Jeollanam-do: Gasari Ecological Park, Gohado, Gichanmyeotgil, and Dalmagodo


(Muan = Break News) Reporter Haksu Lee = Jeonnam Province announced that it has selected Yeosu Gasari Ecological Park, Mokpo Gohado, Yeongam Gichanmyeotgil, and Haenam Dharma Godo as walking spots to enjoy the atmosphere of late autumn.


Yeosu Gasari Ecological Park is a large wetland where the sea and river meet, and a deck path where you can take a walk among the reed fields has been created. The fluttering reed fields and sunset view seen from the seawall here are so beautiful that it was selected as one of the ‘20 South Coast Ocean Views’ by the Ministry of Land, Infrastructure and Transport. In addition to walking, you can enjoy the scenery of the ecological park by renting a bicycle at the nearby Kasari Ecological Education Center and riding.


The Marine Deck Road, located at Gohado Marine Theme Mark in Mokpo, is a circular path on the sea that allows you to take a look around Gohado, where Admiral Yi Sun-sin stayed after his great victory in the Battle of Myeongnyang. It is divided into three sections: Yongmeori Trail, Coastal Cave Trail, and Yongoreum Trail. Yongmeori Trail is a course with a beautiful sunset, so it is best to walk at sunset time. You can conveniently explore Gohado using the recently built inclined elevator for those with walking disabilities.


Yeongam Gichanmeotgil is a healing trail where you can feel the energy of Wolchulsan Mountain. The 40km long Gichanmeotgil is a path to experience and understand energy (6.7km), a path to experience culture (7.9km), a path to experience the history of Dr. Wangin and State Preceptor Doseon (7.8km), a path to experience ecology (8.9km), and a path to experience the five senses. The experience trail (8.2km) was created under five themes. It is a walking spot loved all year round by not only tourists but also residents, as it is planted with various tree species such as cornelian cherry trees, cherry trees, and maple trees. For more information, please contact the Yeongam-gun Forest Recreation Department.


Haenam Dalma Ancient Road is a trail built on Dalmasan Mountain, where Mihwangsa Temple, a beautiful temple in Land's End Village, is located. You can walk while appreciating the spectacular view of Dadohae combined with the outstanding mountain scenery of Dalmasan Mountain. This trail consists of four courses: the path to becoming a monk (2.71 km), the path to asceticism (4.37 km), the path to penance (5.63 km), and the path to liberation (5.03 km). You can use the ‘Dalmagordo Mobile Stamp Tour’ to receive souvenirs and feel the satisfaction of completing the course. Detailed information can be found on the Haenam County Office’s website, Culture and Tourism.


Cho Dae-jeong, head of Jeollanam-do Tourism Department, said, “Walking in nature lowers stress and gives vitality to tiring daily life,” and added, “I hope you can enjoy the ripe atmosphere of fall while taking care of your health at Jeonnam walking attractions.”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