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검찰, ‘상습 마약 투약’ 유아인 구속영장 재청구..범행 추가 적발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증거인멸교사·범인도피 혐의 등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9/18 [17:08]

▲ 배우 유아인     ©뉴시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검찰이 ‘상습 마약 투약’ 혐의를 받는 배우 유아인(본명 엄홍식)에 대한 구속영장을 재청구했다.

 

18일 서울중앙지검 강력범죄수사부(부장검사 신준호)는 유아인과 지인 최모 씨에 대해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위반(향정), 증거인멸교사, 범인도피 혐의 등으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이는 지난 5월 첫 번째 구속영장이 기각된 지 약 4개월 만이다.

 

검찰에 따르면, 유아인은 지난 2020년부터 서울 일대 병원에서 미용 시술 목적의 수면마취를 빙자해 약 200회, 약 5억원 상당의 프로포폴 등 의료용 마약류를 상습적으로 매수·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타인 명의로 수면제 약 1000정을 불법적으로 처방받아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더불어 유아인은 최모 씨 등 4명과 함께 미국에서 코카인·대마 등 마약류를 투약한 혐의도 받는다.

 

앞서 서울경찰청 마약범죄수사대는 수사 과정에서 유아인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법원은 “범행과 관련된 증거들이 이미 상당수 확보돼 있고, 피의자도 기본적 사실관계 자체는 상당 부분 인정하고 있다. 대마 흡연을 반성하고 있고, 코카인 사용은 일정 부분 다툼의 여지를 배제할 수 없어 방어권을 보장할 필요가 있다고 보인다”며 이를 기각했다. 이에 경찰은 지난 6월 9일 유아인과 최모 씨를 불구속 송치했다.

 

이후 검찰은 보완수사를 통해 유아인이 의료용 마약류 관련 수사 과정에서 지인에게 증거인멸을 지시하거나, 미국 현지에서 일행에게 대마 흡연을 강요한 정황을 추가로 적발했다. 최모 씨에 대해서도 유아인의 범행을 은폐하기 위해 공범을 해외로 도피시기거나 관련 공범에게 진술을 번복하도록 회유·협박한 혐의를 확인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한편, 유아인은 대마, 프로포폴, 코카인, 케타민, 졸피뎀, 미다졸람, 알프람졸람 등 7종 이상의 마약을 투약한 혐의를 받는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Prosecutors reapply for arrest warrant for Yoo Ah-in for ‘habitual drug use’… Additional crimes detected

 

Violation of the Narcotics Control Act, instigation of destruction of evidence, and charges of fleeing a criminal, etc.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The prosecution has re-applied for an arrest warrant for actor Yoo Ah-in (real name Um Hong-sik), who is accused of ‘habitual drug use.’

 

On the 18th, the Seoul Central District Prosecutors' Office's Violent Crime Investigation Department (Chief Prosecutor Shin Jun-ho) requested an arrest warrant for Yoo Ah-in and his acquaintance Choi on charges of violation of the Narcotics Control Act, instigation of destruction of evidence, and escape from criminals. This is about four months after the first arrest warrant was dismissed last May.

 

According to the prosecution, since 2020, Yoo Ah-in has been found to have habitually purchased and administered medical narcotics, including propofol, worth about 500 million won, about 200 times at hospitals in Seoul under the pretext of sedative anesthesia for cosmetic procedures. He is also accused of illegally obtaining and administering 1,000 sleeping pills under someone else's name.

 

In addition, Yoo Ah-in is also suspected of using drugs such as cocaine and marijuana in the United States along with four others, including Mr. Choi.

 

Previously, the Seoul Metropolitan Police Agency's Drug Crime Investigation Department applied for an arrest warrant for Yoo Ah-in during the investigation, but the court said, "A significant amount of evidence related to the crime has already been secured, and the suspect also acknowledges a significant portion of the basic facts themselves." He dismissed this, saying, “I am reflecting on my marijuana smoking, and the use of cocaine cannot be ruled out as a possibility of dispute to some extent, so it seems necessary to guarantee my right to defense.” Accordingly, the police sent Yoo Ah-in and Choi without detention on June 9.

 

Afterwards, through a supplementary investigation, the prosecution uncovered additional circumstances in which Yoo Ah-in ordered an acquaintance to destroy evidence during an investigation related to medical narcotics, or forced a group member to smoke marijuana in the United States. An arrest warrant was also requested for Mr. Choi after confirming the charges of having an accomplice flee abroad to cover up Yoo Ah-in's crime or coaxing or threatening the relevant accomplice to recant his statement.

 

Meanwhile, Yoo Ah-in is accused of taking more than seven types of drugs, including marijuana, propofol, cocaine, ketamine, zolpidem, midazolam, and alpramzola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