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진기주 스페셜 DJ, 7일간 ‘볼륨을 높여요’ 진행..청취자와 친밀 소통 예고

‘대세 배우’ 재치만점 유쾌 입담에 기대 만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9/18 [14:40]

▲ 배우 진기주 <사진출처=에프엘이엔티>  © 브레이크뉴스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18일 소속사 에프엘이엔티 측은 “배우 진기주가 KBS 쿨FM 라디오 ‘볼륨을 높여요’에 스페셜 DJ로 출격한다”고 밝혔다.

 

진기주는 18일부터 24일까지 7일간 KBS 쿨FM(수도권 주파수 FM 89.1MHz) ‘볼륨을 높여요’에서 스페셜 DJ로 청취자들을 만난다.  

 

진기주는 그동안 연기를 통해 깊이감 있는 목소리와 정확한 발음에 안정적인 발성까지 완벽한 대사 전달력을 선보여 여러 작품에서 화제를 모은 바 있기에, 이번 라디오 DJ로 보여줄 색다른 모습에 많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특히 진기주는 MBC ‘지금부터, 쇼타임!’의 주역인 배우 박해진, 고규필, 김종훈이 월요일 초대석 ‘왔어요’에 출연하는 등 라디오 방송 첫 날부터 특급 게스트들을 만나 능숙한 진행을 선보일 전망이며, 재치 넘치는 입담과 특유의 쾌활한 매력으로 청취자들의 저녁 시간을 더욱 풍성하게 채울 예정이다.

 

뿐만 아니라, 스페셜 DJ로 출연하는 7일 동안 모두 ‘보이는 라디오’로 꾸려져 더욱 친근한 소통으로 청취자들과 호흡하며 공감을 이끌어낼 것으로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진기주는 지난 2015년 드라마 ‘두번째 스무살’로 데뷔, ‘수요일 오후 3시 30분’, ‘미스티’, ‘이리와 안아줘’, ‘초면에 사랑합니다’, ‘오! 삼광빌라!’, ‘지금부터, 쇼타임!’, ‘리틀 포레스트’, ‘미드나이트’, ‘어쩌다 마주친, 그대’ 등 다양한 장르의 드라마와 영화를 통해 한계 없는 연기 스펙트럼을 증명했다. 

 

한편, 진기주가 스페셜 DJ로 활약하는 ‘볼륨을 높여요’는 매일 오후 8시 KBS 쿨FM을 통해 만날 수 있으며, 진기주는 최근 드라마 ‘삼식이 삼촌’ 촬영을 마무리,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Special DJ Jin Ki-joo hosts ‘Turn Up the Volume’ for 7 days…foreigning intimate communication with listeners

 

Expectations are high for the ‘popular actor’s witty and pleasant remarks.

 

 

Break News Reporter Park Dong-je = On the 18th, agency FLI Entertainment announced, “Actress Jin Ki-joo will appear as a special DJ on KBS Cool FM Radio ‘Turn Up the Volume’.”

 

Jin Ki-ju will meet listeners as a special DJ on KBS Cool FM (metropolitan area frequency FM 89.1 MHz) ‘Turn Up the Volume’ for 7 days from the 18th to the 24th.

 

Jin Ki-joo has garnered a lot of attention in several works by demonstrating perfect line delivery skills, including a deep voice and accurate pronunciation and stable vocalization through his acting, so much attention is being focused on the unique appearance he will show as a radio DJ this time.

 

In particular, Jin Ki-joo is expected to show off his skillful hosting by meeting special guests from the first day of the radio broadcast, including actors Park Hae-jin, Go Kyu-pil, and Kim Jong-hoon, the main characters of MBC's 'From Now, Showtime!', who will appear on Monday's guest spot 'I'm Here', and he is expected to show off his skillful hosting skills and witty remarks. It is expected to enrich listeners' evenings with its unique cheerful charm.

 

In addition, expectations are high that the seven days of appearance as a special DJ will all be organized as ‘visible radio’, creating a more friendly communication with listeners and eliciting empathy.

 

Jin Ki-joo debuted in the 2015 drama ‘Second Twenty Years Old’, followed by ‘Wednesday 3:30 PM’, ‘Misty’, ‘Come and Hug Me’, ‘I Love You for the First Time’, and ‘Oh! Samkwang Villa!’, ‘From now on, Showtime!’, ‘Little Forest’, ‘Midnight’, and ‘You, the One I Met by Chance’, proved his limitless acting spectrum through dramas and movies of various genres.

 

Meanwhile, ‘Turn Up the Volume’, in which Jin Ki-joo acts as a special DJ, can be seen every day at 8 PM on KBS Cool FM. Jin Ki-joo recently finished filming the drama ‘Uncle Samsik’ and is considering his next work.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