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명량대첩축제, 글로벌 역사문화축제 성장 발판

미디어 해전과 드론·불꽃쇼…외국인·엠지세대 등 17만여명 몰려

이학수기자 | 기사입력 2023/09/11 [03:17]
▲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명현관 해남군수, 윤재갑 국회의원 등과 지난 8일 오후 해남 우수영관광단지에서 ‘불멸의 명량! 호국의 울돌목!을 주제로 열린 2023 명량대첩축제에서 개막선언 버튼을 누르고 있다.  



(무안·해남=브레이크뉴스) 이학수 기자=명량대첩축제가 올돌목 일원서 확장현실을 활용한 미디어해전, 드론·불꽃쇼 등으로 외국인과 엠지(MZ)세대 등 관광객 17만 명이 몰려와 글로벌 역사문화축제로의 성장가능성을 보여주며 지난 10일 막을 내렸다.


특히 8일 개막식에는 이순신 장군과 함께 싸웠던 장수 후손들과 중국에서 찾아온 명나라 진린 장군 후손 20여 명이 참석해 명량대첩 승리를 기리는 축제의 의미를 더했다. 이외에도 수많은 외국인 관광객이 개막식 끝까지 남아 명량대첩 승리의 순간을 함께했다.


올해 축제의 대표 프로그램이자 국내 최초로 시도된 XR이머시브 미디어 해전은 전문 배우들의 실감나는 연기에 대형 커브드 스크린에서 보여주는 아나모픽 3D 영상이 더해지며 관람객의 탄성을 자아냈다.


노브레인 밴드의 개막 축하공연은 행사장이 녹아내릴 듯 열정적 락스피릿을 보여주며 관광객과 하나 돼 명량대첩 승리의 함성을 더했다.


축제의 시작을 알렸던 ‘약무호남제례’를 비롯해 해남 오구굿, 진도 씻김굿, 만가 행진, 강강술래, 납도잡가, 다시래기, 국악행사 등 역사 전통문화 공연과 함께, 퓨전 콘서트, 명량 낭만 통기타, 오케스트라, 팝페라, 명량한 밤(BAM), 케이팝(K-POP) 커버댄스‧랜덤플레이 등 엠지세대와 외국인을 대상으로 한 프로그램까지 한데 어우러져 관광객에게 큰 호응을 받았다.


축제 기간 진행된 세계 최고 수준의 블랙이글스 에어쇼와 해군·해경 해상퍼레이드는 관람객에게 국방에 대한 굳건한 믿음과 함께 잊지 못할 감동을 전달했다.


어린이놀이터, 이순신 장군 명언·어록쓰기, 판옥선 만들기, 조선수군 무기 만들기, 활 쏘기, 신호연 날리기, 안전체험 등 해남과 진도의 축제장 곳곳에 마련된 풍성한 체험행사는 어린이를 동반한 가족단위 관광객에게 지루할 틈 없이 다양한 즐거움을 선사했다.


해남과 진도 축제장에 설치된 향토음식관과 특산물 판매장에서는 ‘착한가게’를 운영해 가을철 별미인 전어요리와 대하, 삼치회 등 최고의 제철 남도 음식을 착한 가격으로 제공해 축제기간 내내 수많은 관광객들로 북적였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절체절명의 위기에서 나라를 구한 이순신 장군과 조선수군, 전남도민이 함께 이뤄낸 명량대첩 승리를 기리는 행사에 수많은 관광객이 찾아와 축제의 의미가 더욱 빛났다”며 “명량대첩축제가 글로벌 역사문화축제로 거듭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를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Myeongnyang Battle Festival, a stepping stone to the growth of a global historical and cultural festival

Media battle and drone and fireworks show... About 170,000 people, including foreigners and MG generation, flocked


(Muan·Haenam=Break News) Reporter Haksu Lee=The Myeongnyang Battle Festival attracted 170,000 tourists, including foreigners and the MZ generation, through media battles using extended reality, drones, and fireworks shows at Oldolmok Ilwon, creating a global history and culture. It ended on the 10th, showing the potential for growth as a festival.


In particular, the opening ceremony on the 8th was attended by descendants of generals who fought alongside Admiral Yi Sun-sin and about 20 descendants of General Jinlin of the Ming Dynasty who came from China, adding to the meaning of the festival commemorating the victory in the Battle of Myeongnyang. In addition, numerous foreign tourists stayed until the end of the opening ceremony and shared the moment of victory in the Battle of Myeongnyang.


The XR Immersive Media Battle, the representative program of this year's festival and the first to be attempted in Korea, elicited gasps from visitors with the realistic performances of professional actors and the addition of anamorphic 3D images shown on a large curved screen.


No Brain Band's opening celebration performance showed such a passionate rock spirit that the venue seemed to melt, adding to the shouts of victory in the Battle of Myeongnyang as one with the tourists.


In addition to historical and traditional cultural performances such as the 'Yakmu Honam Jerye' that announced the beginning of the festival, Haenam Ogugut, Jindo Ssitgimgut, Dirgar Parade, Ganggangsullae, Napdojapga, Dasiraegi, and Korean traditional music events, fusion concert, Myeongryang Romantic Acoustic Guitar, Orchestra, Popera, Myeongryang Programs targeting the MG generation and foreigners, such as BAM, K-POP cover dance, and random play, were combined and received a great response from tourists.


The world-class Black Eagles Air Show and the Navy and Coast Guard Marine Parade held during the festival delivered unforgettable impressions and a strong belief in national defense to visitors.


A wealth of experiential events are provided throughout the festival grounds in Haenam and Jindo, including a children's playground, writing of Admiral Yi Sun-sin's famous sayings and sayings, panokseon (panokseon) making, Joseon naval weapons making, archery shooting, signal kite flying, and safety experiences, so that families with children will never get bored. It provided a variety of pleasures.


The local food hall and specialty product sales area installed at the Haenam and Jindo festival sites operated a ‘good store’, offering the best seasonal southern food such as autumn delicacies such as gizzard shad, prawns, and mackerel sashimi at reasonable prices, and was crowded with tourists throughout the festival period.


Kim Young-rok, Governor of South Jeolla Province, said, “The meaning of the festival was further highlighted by the large number of tourists who came to the event commemorating the victory of the Battle of Myeongryang, achieved together by Admiral Yi Sun-sin, the Joseon Navy, and the people of Jeollanam-do, who saved the country from a desperate crisis.” He added, “The Battle of Myeongnyang Festival is a global historical and cultural culture.” “We will make it a festival again,” he said.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전남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