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구미시, 낙동강 야외 물놀이장, 8일부터 개장

이성현 기자 | 기사입력 2023/07/05 [16:27]

【브레이크뉴스 구미】이성현 기자=구미시는 이달 8일부터 8월 20일까지 낙동강 체육공원 야외 물놀이장을 운영한다고 5일 밝혔다.

▲ 낙동강 물놀이장 (C) 구미시


구미시에 따르면 낙동강 야외 물놀이장은 9,638㎡의 면적에 워터 슬라이드 2개소(80m, 40m), 조립식 수영장 4조, 유아 풀 4조, 워터 바스켓, 페달보트 등 다양한 시설이 설치된다.

시는 쾌적한 수질관리를 위해 수돗물을 사용하며, 유아 풀의 경우 매일 급·퇴수로 관리하고 물놀이장 입수 전 발 씻는 시설 설치 및 여과기 용량을 증설했다.

시는 일주일마다 외부 기관에 수질검사를 의뢰해 그 결과를 물놀이장 입구에 게시하는 등 시민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관리할 계획이다.

아울러 차광막과 냉방 쉼터를 설치해 물놀이하는 이용객이 휴식 시간에 뜨거운 햇살을 피하면서 편리하고 안전하게 물놀이를 즐길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

물놀이장에는 전문 자격증을 보유한 안전요원(라이프가드) 및 의료진을 배치해 시민들이 안심하고 물놀이장을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사고 예방에 최선을 다할 예정이다.

물놀이장은 10~17시까지 운영되며, 점심시간인 12~13시까지는 입수가 불가능하다. 매주 월요일은 수질 관리 등을 위해 휴장한다.

이용요금은 2세 이하 무료, 3세~12세 4천 원, 13세 이상은 6천 원이며, 구미시민은 신분증 확인으로 50% 할인된다.

운영 하루 전날(7월 7일)은 시설물별 선호도 조사 및 동선 확인을 통해 효율적인 안전요원 배치를 위한 시범운영을 하며, 구미 시민은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변상용 하천과장은“물놀이장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수영복, 래시가드, 모자, 영유아 방수 기저귀 등을 준비해 깨끗한 수질에서 즐길 수 있도록 협조 부탁한다”라며, “많은 시민이 방문해 저렴한 가격으로 무더위를 피할 수 있도록 운영을 철저히 하겠다”라고 했다.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 입니다.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밝힙니다.>

 

Gumi City, Nakdonggang outdoor water park, opened from the 8th

 

Gumi City announced on the 5th that it will operate an outdoor water park at Nakdonggang Sports Park from the 8th of this month to the 20th of August.

 

According to Gumi City, the Nakdonggang Outdoor Water Park has 2 water slides (80m and 40m), 4 sets of prefabricated swimming pools, 4 sets of children's pools, water baskets, and pedal boats installed on an area of 9,638㎡.

 

The city uses tap water for pleasant water quality management, and in the case of the children's pool, it manages water supply and withdrawal every day, installs a foot washing facility before entering the water park, and increases the capacity of the filter.

 

The city plans to manage water quality tests by an outside agency every week and post the results at the entrance of the water park so that citizens can use them safely.

 

In addition, a shading screen and air-conditioning shelter will be installed so that users who play in the water can enjoy water play conveniently and safely while avoiding the scorching sunlight during their break time.

 

Safety personnel (lifeguards) and medical staff with professional licenses will be placed at the water park to do their best to prevent safety accidents so that citizens can use the water park safely.

 

The water park is open from 10 to 17:00 and cannot be accessed until 12:00 - 13:00 (lunch time). Closed every Monday for water quality management, etc.

 

Admission is free for children aged 2 and younger, 4,000 won for ages 3 to 12, and 6,000 won for ages 13 and older, and Gumi citizens receive a 50% discount with ID verification.

 

On the day before the operation (July 7), a pilot operation is conducted to efficiently deploy safety personnel through a preference survey for each facility and confirmation of movement, and Gumi citizens can use it for free.

 

Byeon Sang-yong, river manager, said, “Citizens who use the water park are requested to prepare swimsuits, rash guards, hats, and waterproof diapers for infants and toddlers and cooperate so that they can enjoy in clean water quality.” I will do it thoroughly.”


원본 기사 보기:브레이크뉴스 대구경북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