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낭만닥터 김사부3’ 이성경, 눈 뗄 수 없는 존재감..캐릭터와 완벽 일치 호연

카리스마 넘치는 수술 신부터 단짠 로맨스까지, 관심 폭발

박동제 기자 | 기사입력 2023/06/05 [16:42]

▲ SBS ‘낭만닥터 김사부3’ 이성경



브레이크뉴스 박동제 기자= 5일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 측은 "'낭만닥터 김사부3' 배우 이성경이 눈을 뗄 수 없는 존재감을 발산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성경은 SBS 금토드라마 '낭만닥터 김사부3'에서 돌담병원에 없어서는 안 될 흉부외과 '써전 차은재' 캐릭터와 완벽 일치한 호연을 펼치고 있다.

 

카리스마 넘치는 수술 신부터 단짠 로맨스까지 캐릭터의 입체적인 면면을 세밀하게 그려내고, 등장인물 간 다채로운 케미를 발산하며 주말 밤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낭만닥터 김사부3' 속 이성경의 매력을 꼽아봤다.

 

#선배미 뿜뿜.."오늘 선배가 한 수 가르쳐 준다"

 

한때 수술 울렁증으로 힘든 시기를 보냈지만 돌담병원에 와서 극복하고 이제는 김사부(한석규 분)도 믿고 맡기는 수술 실력을 갖추며 어엿한 선배가 된 차은재.

 

은재는 퇴근 시간 이후 발생한 응급 수술에 따라 들어가도 되냐고 묻는 후배 선웅(이홍내 분)에게 "나 웬 복이니! 대체 이런 희귀종이 어디서 나타난 거야! 빨리 준비하고 나와. 오늘 선배가 한 수 가르쳐 준다"라며 실력파 선배의 면모를 드러냈다.

 

은재는 의욕과 달리 아직 실력이 서툰 선웅을 다그치기보다는 "그래서 더 많이 보라고. 더 많이 경험하고 환자들하고도 더 많이 스킨십하라고. 아무리 머리로 많이 공부하고 외우고 유튜브 들여다봐도 실전만한 공부가 없거든. 이거 내 경험담이야"라며 격려하는 진득한 선배미로 훈훈함을 자아냈다.

 

이성경은 자신의 경험을 비추어 후배를 다독이고 용기를 북돋는 선배 모드를 장착, '성장의 아이콘'에서 이제는 '멘토'로 성장에 성장을 거듭하는 모습으로 흐뭇함을 더하며 보는 이들의 입꼬리를 끌어올렸다.

 

#적재적소 멘트力.."환자를 살릴 수 있는 모든 걸 다 해야 하는 곳이죠"

 

은재의 적재적소 멘트력은 많은 공감과 응원을 얻고 있다.

 

8회에서 은재는 외상센터장이자 아빠인 차진만(이경영 분)의 조언을 받아들여 처치했던 환자에게 수술 중 어레스트가 오는 위기를 겪었다. 수술 후 차진만은 그 환자가 특이 케이스였고, 과잉 진료 문제도 걸리기 때문에 자신의 조언이 틀리지 않았다고 말하자 은재는 "외상에서 과잉진료라는 건 없어요. 환자를 살릴 수 있는 모든 걸 다 해야 하는 곳이죠. 저는 그걸 지난 3년 동안 사부님께 배워온 거고요. 교수님이 놓친 게 아니에요. 제가 놓친 거지"라며 의사로서 책임을 다하는 소신 발언으로 눈길을 끌었다.

 

지난 3일 방송된 12회에서도 은재는 우진(안효섭 분)과의 동거를 못마땅하게 여기며 둘 사이를 갈라놓으려는 엄마를 향해 "존중해달라고요. 내가 선택한 남자고 내가 선택한 인생이야. 그리고 나는 이미 3년 전에 엄마한테서 독립했고. 그러니까 엄마, 엄마도 이제 그만 나한테서 독립해 주세요"라며 단호하게 맞섰다. 이성경은 사랑을 굳건히 지켜내려는 은재를 강단 있는 눈빛과 말투로 표현해 캐릭터와 찰떡같은 싱크로율을 뽐냈다.

 

또한 불명예스럽게 사직서를 내고 외상 센터를 떠나는 차진만에게 은재가 "그때도 지금도 나한테는 훈장 같은 아빠야"라며 진심을 전하는 한마디에 이성경은 변함없는 존경과 사랑을 담아내 코 끝 찡한 뭉클함을 전했다.

 

이처럼 이성경은 한층 무르익은 섬세한 감정 연기로 극의 적재적소를 파고드는 활약을 펼치며 작품의 완성도를 높이는데 일조하고 있다.

 

#자타 공인 로맨스 장인.."혼인신고부터 확 해버리자, 어때?"

 

은재는 우진과 돌담병원에서 본인들 빼고 모두가 아는 비밀연애(?)로 사랑을 키워가는 중이다. 알콩달콩 설렘 길만 걸을 줄 알았던 3년 차 '리셋 커플'이 예기치 못한 위기를 맞아 달콤과 짠내를 오가는 '단짠로맨스'를 펼치는 이성경은 '낭만닥터 김사부 3' 속 로맨스의 한 축을 담당하고 있다.

 

은재는 환자를 살리기 위해 건물 붕괴 현장에 들어갔다가 손목에 큰 부상을 입은 우진이 의사로서 예전처럼 손을 쓰지 못할 수도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고, 엎친데 덮친 격으로 부모님의 반대에 부딪히자 우진을 찾아가 "우리 결혼할래? 그냥 혼인신고부터 확 해버리자! 어때?"라며 프러포즈했다.

 

이성경은 은재가 처한 상황에 완전히 몰입해 극의 흡입력을 높였다. 우진의 사고 소식을 듣고 누구보다 걱정하고 슬퍼해 보는 이들마저 안타깝게 만들었고, 남자친구의 기를 살려주기 위해 거침없이 고백하는 은재를 사랑스럽게 그려내며 이성경은 캐릭터의 면면을 빈틈없이 꽉 채웠다.

 

자타 공인 로맨스 장인답게 이성경은 안효섭과 완벽 케미를 뽐내며 극의 설렘 지수를 끌어올리고 있어 앞으로 '리셋 커플'의 로맨스가 어떻게 전개될지 주목받고 있다. 캐릭터에 생명력을 부여한 듯 오롯이 차은재가 되어 섬세한 열연과 다채로운 매력을 보여주고 있는 이성경이 남은 이야기에서 보여 줄 활약도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한편, 지방의 초라한 돌담병원을 배경으로 벌어지는 '진짜 닥터' 이야기 '낭만닥터 김사부3'는 매주 금, 토 밤 10시에 방송된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Romantic Doctor Teacher Kim 3’ Lee Seong-kyung, exudes an inseparable presence..Perfect match with the character

 

From the charismatic surgery scene to the sweet and salty romance, interest explodes

 

 

 

Reporter Park Dong-jae of Break News = On the 5th, YG Entertainment, the agency, said, "Lee Sung-kyung, the actor of 'Romantic Doctor Teacher Kim 3', is radiating a presence that cannot be taken off."

 

Lee Seong-kyung, in the SBS Friday-Saturday drama 'Romantic Doctor Teacher Kim 3', plays a perfect match with the character of 'Seojeon Cha Eun-jae', a chest surgeon who is indispensable at Doldam Hospital.

 

From the charismatic surgery scene to the sweet romance, the three-dimensional aspects of the characters are drawn in detail, and the characters emit colorful chemistry between them, capturing the hearts of viewers on weekend nights.

 

#Senbae Mi Boom Bboom.. "Today, the senior will teach you a lesson"

 

Cha Eun-jae once had a difficult time due to surgery anxiety, but came to Doldam Hospital and overcame it.

 

Eun-jae asks his junior Seon-woong (Lee Hong-nae) if he can go in following an emergency surgery that occurred after work hours. He showed his seniority.

 

Contrary to his enthusiasm, rather than urging Seon-woong, who is still inexperienced, Eun-jae said, “So, watch more. Experience more and have more skinship with patients. This is my experience.”

 

Lee Sung-kyung is equipped with a senior mode that encourages and encourages her juniors in light of her own experience, and from an 'icon of growth' to a 'mentor' now, she continues to grow and grow, adding to the satisfaction of the viewer's lips. lifted up

 

#Jokjaejeokso Comment 力.. "It's a place where you have to do everything you can to save the patient."

 

Eunjae's ability to speak in the right place is gaining a lot of sympathy and support.

 

In the 8th episode, Eun-jae took the advice of Cha Jin-man (played by Lee Gyeong-yeong), the head of the trauma center and his father, and suffered a crisis when Arrest came to the patient he treated. After the operation, Cha Jin-man said that his advice was not wrong because the patient was a special case and over-medical problems were also encountered. Eun-jae said, "There is no such thing as over-treatment in trauma. It's something I've learned from my master over the past three years. It's not that the professor missed it.

 

In episode 12, which aired on the 3rd, Eun-jae said to her mother, who was displeased with her cohabitation with Woo-jin (played by Ahn Hyo-seop) and tried to separate them, "Please respect me. He is the man I chose and the life I chose. And I have already been 3 years I was independent from my mother before. So, Mom, please stop being independent from me too." Lee Sung-kyung showed off her character's synchro rate by expressing her grace to keep her love firmly with her strong eyes and tone of voice.

 

In addition, when Eun-jae conveyed his sincerity to Cha Jin-man, who resigned in disgrace and left the trauma center, saying, "Then and now, you are a father like a medal to me," Lee Sung-kyung expressed her unchanging respect and love, giving her a warm feeling at the tip of her nose. .

 

In this way, Lee Sung-kyung plays an active role in digging into the right place in her drama with more mature and delicate emotional acting, contributing to enhancing the completeness of her work.

 

#A certified romance master..."Let's get married, how about it?"

 

Eun-jae and Woo-jin at Doldam Hospital are in the process of developing love through a secret relationship (?) that everyone but themselves knows about. Lee Seong-kyung plays a pivotal role in romance in 'Romantic Doctor Teacher Kim 3' as the third-year 'reset couple', who thought they would only walk on a sweet and thrilling road, encounters an unexpected crisis and develops a 'sweet and salty romance'.

 

Eun-jae found out that Woo-jin, who suffered a major wrist injury after entering the building collapse site to save the patient, might not be able to use his hands as much as before as a doctor. Do you want to do it? Let's just start by registering the marriage! How is it?"

 

Lee Seong-kyung fully immersed himself in Eun-jae's situation and increased the suction power of the play. Hearing the news of Woo-jin's accident, she made even those who were more worried and sad than anyone else feel sorry for her, and lovingly portrayed Eun-jae, who confessed without hesitation to save her boyfriend's spirit, and Lee Sung-kyung portrayed every aspect of her character tightly. Filled.

 

As a recognized romance craftsman, Lee Sung-kyung boasts perfect chemistry with Ahn Hyo-seop and raises the excitement index of the play, drawing attention to how the romance of the 'reset couple' will develop in the future. Lee Sung-kyung, who has become Cha Eun-jae and shows her delicate hot acting and colorful charms as if she has given vitality to her character, is also raising expectations for her performance in the rest of her story.

 

Meanwhile, 'Romantic Doctor Teacher Kim 3', the story of a 'real doctor' taking place in the background of a poor local Doldam Hospital, is broadcast every Friday and Saturday at 10:00 pm.

 

dj3290@naver.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