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최진 원장 “김건희 여사&역대 영부인들” 집중분석

[윤석열 정부 1년 분석-평가]“김건희 여사는 정치적 행보를 최소화하고 ‘민생 행보’에 주력해야” 조언

박정대 기자 | 기사입력 2023/05/07 [11:38]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오른쪽)가 5박7일 간의 미국 국빈 방문 일정을 마치고 지난 4월 30일 경기 성남 서울공항에 도착해 공군 1호기에서 내리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 윤석열 대통령과 부인 김건희 여사(왼쪽)가 지난 4월 26일(현지시간) 워싱턴DC 백악관에서 열린 국빈 만찬에 도착해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부부와 현관 앞에서 기념촬영하고 있다. <사진출처:뉴시스>     ©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 원장은 윤석열 대통령의 취임 1주년을 맞아 ‘정치심리학적 관점’에서 윤석열 정부 1년을 분석-평가하고 전망했다. 이  분석-평가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의 성장과정-성격-화법 분석 ▲리더십&국정운영스타일 ▲김건희 여사&역대 영부인 ▲3대 성과&3대 과오 ▲총선과 대선 전망을 차례로 분석해나갈 예정이다. 

 

최진 원장은 6일 “대한민국 영부인은 정쟁의 한복판에 서 있다”면서 “갈수록 확대되고 있는 현대 영부인의 역할에 대해 냉철하고도 합리적인 접근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최진 원장은 “윤석열 정부가 성공하려면 지난 1년을 냉철하게 진단해서 단점을 과감하고 파격적으로 보완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참고로 행정학 박사인 최진 원장의 이론적 토대는 프로이드의 정신분석학과 칼 융의 성격심리학, 헤롤드 라스웰의 정치심리학이다.) 아래는 “김건희 여사&역대 영부인” 분석의 주요 내용이다.

 

최진 원장은 “만약 요즘처럼 보수진영이 진보 대통령의 영부인(김정숙 여사)을 맹렬히 공격하고, 진보진영이 보수 대통령의 영부인(김건희 여사)을 맹렬히 공격하는 상황이 되풀이된다면, 차기 대권주자와 차기 대통령의 영부인은 훨씬 더 강도 높은 정쟁의 소용돌이에 휘말리게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최진 원장은 “미국 하버드대의 토머스 패터슨 교수가 퍼스트레이디를 ‘제1의 특별조언자’라고 규정한 것은 공식 직함도 없는 대통령의 부인이 부통령이나 국무장관보다 더 중요한 조언자 역할을 한다는 뜻”이라며 “이제 우리도 영부인을 바라보는 시각이 달라져야 하고, 영부인도 국민을 대하는 태도가 달라져야 한다”고 강조했다. 

 

최진 원장에 의하면, 대한민국 영부인 역할은 크게 ‘소극적 내조형’(전통적 영부인의 개인적 조언/프란체스카,손명순,권양숙)→‘적극적 내조형’(현대 영부인의 정책적 조언/육영수, 이희호)→‘활발한 외조형’(미래 신세대형 영부인의 정치적 내조/김정숙, 김건희)으로 이동해오고 있다. 여기서 ‘활발한’은 외모나 패션이 주목을 받는다는 뜻이고, ‘외조형’은 사실상 남편의 도움을 받는다는 뜻이다. 

 

오늘날 ‘활발한 외조형’은 세계적인 대세이며 다양한 분야의 활동으로 남편을 측면 지원한다. 얼마전 민주당의 텃밭인 광주광역시의 강기정 시장이 광주비엔날레 행사에 김건희 여사를 초청한 것도 세태 변화를 실감케 한다. 다만, 양 극단 정치 속에서 정쟁의 지뢰가 곳곳에 산재해 있기 때문에 김건희 여사는 정치적 행보를 최소화하고 ‘민생 행보’에 주력해야 한다.    

 

미국 퍼스트레이드 40여명 가운데 최상위에 오르내리는 퍼스트레이드는 대부분 ‘활발한 외조형’이다. 1930-40년대에 전국 순회연설, 칼럼기고, 기자회견, 정책간담회 등 독자적인 대외 활동을 펼쳐 야당으로부터 ‘엘리노어 행정부’라는 비판을 받았던 루스벨트 대통령의 부인 엘리노어 여사는 미국 역사상 최고의 영부인으로 기록되고 있다. 엘리노어 여사는 남편과의 관계가 최악으로 치닫자 오로지 영부인 사업에만 몰두해 최고의 업적을 쌓았다. 부부관계의 아이러니다. 이어 여성인권운동을 워낙 활발하게 전개해서 ‘미세스 프레지던트’라는 비아냥을 받았던 2대 애덤스 대통령의 부인 아베게일 여사, 백악관을 새롭게 단장하고 최초로 전담 언론비서까지 두고 패션이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던 케네디 대통령의 부인 재클린 여사, 그리고 건강보험 등 국가정책수립에 주도적으로 참여해 ‘빌러리’(빌+힐러리)라는 비판을 받았던 힐러리 전 국무장관은 모두 성공한 퍼스트레이디의 상위 5위에 오르내린다. 반면에 조용한 그림자 내조를 했지만 사치와 낭비를 일삼았던 링컨 대통령의 부인 마리 토드 링컨 여사는 ‘최악의 퍼스트레이디’로 기록되고 있다. 영부인은 요란하다고 해서 나쁜 것도 아니지만, 조용하다고 해서 좋은 것도 아니다. 김건희 여사의 영부인실이 벤치마킹할 게 많다. 

 

▲최진 대통령리더십연구원 원장.  ©브레이크뉴스

우리나라 영부인의 법적, 제도적 장치는 여전히 미흡하다. 미국은 1967년과 1993년 두차례에 걸쳐 영부인을 지원할 수 있는 제도적 장치와 법안을 마련하여 백악관에 6명의 행정보좌관과 8명의 비서를 합해 모두 15명 정도의 비서진을 두도록 했다. 1998년에는 백악관 인터넷에 ‘미국 역대 퍼스트레이디 도서관’이 설립되어 국민들이 영부인의 활동상을 볼 수 있다. 영부인 사업이라는 뜻의 ‘Pet Project’를 통해 체계적이고 공개적인 활동도 가능하다. 과거 청와대의 제2부속실은 5명 정도 직원들이 있었지만, 김건희 여사의 영부인실 시스템은 명확하지 않다. 김건희 여사의 영부인실은 차제에 백악관의 퍼스트레이디 시스템을 잘 벤치마킹하여 ‘세련되고 투명하며 대중친화적인 영부인실’로 업그레이드되기를 바란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Intensive analysis of director Jin Choi’s “Mrs. Kun-hee Kim & former first ladies”

[Analysis-evaluation of the first year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Advice that “Mrs. Kim Kun-hee should minimize her political actions and focus on ‘people’s livelihood’”

-Reporter Park Jeong-dae

 

Choi Jin, director of the Presidential Leadership Institute, analyzed, evaluated, and predicted the first year of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from a “political psychological point of view” on the first anniversary of President Yoon Seok-yeol’s inauguration. In this analysis-evaluation, ▲President Yoon Seok-yeol's growth process-personality-speech analysis ▲leadership & state administration style ▲Mrs. Kim Kun-hee & former first lady ▲three achievements and three mistakes ▲prospects for the general and presidential elections will be analyzed in turn.

 Director Choi Jin emphasized on the 6th, “The first lady of Korea is standing in the middle of political strife. Director Choi Jin emphasized, “For the Yoon Seok-yeol administration to succeed, it must coolly diagnose the past year and make up for its shortcomings boldly and radically.” (For your information, the theoretical basis of Dr. Choi Jin's Ph.D. in Public Administration is Freud's psychoanalysis, Carl Jung's personality psychology, and Harold Lasswell's political psychology.) Below are the main contents of the analysis of "Mrs. Kim Kun-hee & Past First Ladies".

Director Choi Jin said, “If the conservative camp fiercely attacks the first lady of the progressive president (Mrs. Kim Jeong-sook) and the progressive camp fiercely attacks the conservative president’s first lady (Mrs. The first lady will be caught up in a whirlwind of much more intense political strife.”

Director Jin Choi said, “The fact that Professor Thomas Patterson of Harvard University defined the first lady as ‘the first special advisor’ means that the wife of the president, who does not have an official title, plays a more important advisory role than the vice president or secretary of state.” He emphasized that the perspective of looking at the first lady should be changed, and the attitude of the first lady towards the people should also be changed.”

According to Director Choi Jin, the role of the first lady of Korea is largely 'passive housekeeping type' (personal advice from traditional first ladies/Francesca, Son Myung-soon, Kwon Yang-sook)→'active housekeeping type' (modern first lady's policy advice/Yuk Young-soo, Lee Hee-ho)→'active outside house type' '(Political housemates of the future new generation first lady/Kim Jeong-sook, Kim Gun-hee). Here, 'lively' means that her appearance or fashion attracts attention, and 'outward appearance' means that she is actually supported by her husband.

Today, the 'active external type' is a global trend, and they support their husbands through activities in various fields. Not long ago, Mayor Kang Ki-jeong of Gwangju, the stronghold of the Democratic Party, invited first lady Kim Gun-hee to the Gwangju Biennale event, which also reminds us of the change in social conditions. However, since landmines of political strife are scattered everywhere in the politics of both extremes, Mrs. Kim Kun-hee should minimize her political moves and focus on ‘people’s livelihood’.

Most of the first ranks among the 40 or so first ranks in the U.S. are “active outsiders.” In the 1930s and 1940s, President Roosevelt's wife Eleanor, who was criticized as the "Eleanor Administration" by the opposition party for her independent external activities such as national speech tours, column contributions, press conferences, and policy meetings, is recorded as the best first lady in American history. As her first lady Eleanor's relationship with her husband took a turn for the worse, she focused solely on her First Lady business, building her highest achievements. She is the irony of the couple's relationship. Then, Mrs. Abegale, wife of the 2nd President Adams, who was sarcastically called 'Mrs. President' for developing the women's rights movement so actively, and Mrs. Jacqueline, the wife of President Kennedy, who renovated the White House and even had a dedicated press secretary for the first time, and whose fashion was in the spotlight. Former Secretary of State Hillary, who was criticized for being 'Billary' (Bill + Hillary) for taking the lead in establishing national policies such as health insurance, and health insurance, all rank in the top 5 of successful first ladies. On the other hand, Mrs. Marie Todd Lincoln, wife of President Lincoln, who was a quiet shadowy helper but spent her extravagance and extravagance, is recorded as the ‘worst first lady’. The first lady is not bad by being loud, but not good by being quiet. First Lady Kim Kun-hee's office has a lot to benchmark.

The legal and institutional arrangements of the first lady in Korea are still insufficient. In 1967 and 1993, the United States prepared institutional devices and bills to support the first lady, and made the White House have about 15 secretaries, including 6 administrative assistants and 8 secretaries. In 1998, the “Library of First Ladies of America” was established on the Internet of the White House, where the public can see the first lady’s activities. Systematic and public activities are also possible through the ‘Pet Project’, which means the first lady project. In the past, the Blue House's second annex office had about five employees, but the system of First Lady Kim Kun-hee's office is not clear. It is hoped that her first lady's office by first lady Kim Kun-hee will benchmark the White House's first lady system well and be upgraded to a "stylish, transparent and public-friendly first lady's office".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