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청주시의회 한재학 의원, 수소 택시 연료비 보조금 지원 간담회 진행

연료비 지급 택시 배제에 따른 부담 완화 일환

임창용 기자 | 기사입력 2023/02/20 [16:28]

 

【충북 브레이크뉴스】임창용 기자=청주시의회 재정경제위원회 한재학 의원(더불어민주당·자선거구)이 20일 수소택시 유가 보조금 지원을 위한 간담회를 개최했다.

 

20일 의원 사무실에서 열린 간담회는 김재관 청주시 대중교통과 화물운수팀장과 한종석 전 충북개인택시 이사장 등 5명이 참석했다.

 

이번 간담회는 수소 연료 상승에 따른 수소 택시 종사자들 어려움이 가중되자 연료 부담을 완화를 위해 마련됐다.

 

현재 수소 요금 단가는 9,900원/kg으로 작년 말 대비 12.5% 상승했다. 또한 수소 시내버스·전세버스·화물차에는 유가보조금이 지급되고 있다. 하지만 수소택시는 보조금이 지급되고 않은 실정이다.

 

김재관 청주시 대중교통과 화물운수팀장은 “여객자동차 운수사업법과 시행령에 따라 개인택시 운송사업자에게 수소연료보조금을 지급할 수 있지만 지급 지침에는 해당 내용이 빠져있어 지급 근거가 부족하다며 국토부에 해당 내용을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한재학 의원은 “국제 유가가 작년 12월 kg당 8,800원이었지만 현재 9,900원으로 12.5% 상승돼 수소 택시 종사자들 운행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국회를 통해 수소택시 보조금 지급이 반영될 수 있도록 건의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청주시에 있는 수소택시는 23대다. 대전(1대) 대구(1대) 울산(6대) 등 타 지자체에 비해 활발히 운행 중이다.

 

 

(아래는 위 기사를 '구글 번역'으로 번역한 영문 기사의 [전문]입니다. '구글번역'은 이해도 높이기를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영문 번역에 오류가 있을 수 있음을 전제로 합니다. The following is [the full text] of the English article translated by 'Google Translate'. 'Google Translate' is working hard to improve understanding. It is assumed that there may be errors in the English translation.)

 

Han Jae-hak, member of the Cheongju City Council, held a meeting to support hydrogen taxi fuel cost subsidies

Part of the burden relief following the exclusion of taxis that pay for fuel

-im changyong reporter

 

On the 20th, Rep. Han Jae-hak of the Cheongju City Council’s Finance and Economy Committee (Democratic Party and Charitable District) held a meeting to support fuel price subsidies for hydrogen taxis.

 

The meeting held at the office of the lawmaker on the 20th was attended by five people, including Kim Jae-gwan, the head of the cargo transportation team at the Cheongju Public Transportation Department, and Han Jong-seok, the former chairman of the Chungbuk Private Taxi Board.

 

This meeting was prepared to alleviate the fuel burden as the difficulties of hydrogen taxi workers increased due to the increase in hydrogen fuel.

 

The current unit price for hydrogen is 9,900 won/kg, up 12.5% from the end of last year. In addition, oil price subsidies are provided for hydrogen city buses, chartered buses, and trucks. However, hydrogen taxis are not subsidized.

 

Kim Jae-gwan, head of the Cheongju Public Transportation Department and Freight Transport Team, said, “According to the Passenger Vehicle Transport Business Act and the Enforcement Decree, hydrogen fuel subsidies can be paid to private taxi transport operators, but the payment guidelines do not contain the relevant information, so the basis for payment is insufficient.” I will,” he said.

 

Rep. Han Jae-hak said, “The international oil price was 8,800 won per kg in December last year, but it has risen by 12.5% to 9,900 won now, increasing the operating burden for hydrogen taxi workers.” ”he said.

 

Meanwhile, there are 23 hydrogen taxis in Cheongju. Compared to other local governments such as Daejeon (1 unit), Daegu (1 unit), Ulsan (6 units), they are in active operation.

 


원본 기사 보기:충북 브레이크뉴스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119@breaknews.com
ⓒ 한국언론의 세대교체 브레이크뉴스 /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도배방지 이미지

광고